polaroid_snap_001

쌍큼 : 응? 또? 뭐야 이건?
박대리 : 카메라입니다.
쌍큼 : 그건 나도 알아.
박대리 : 선물… 입니다.
쌍큼 : Polaroid Snap? 즉석 카메라인가? 생긴 건 참 잘생겼네? 놓고 가.
박대리 : 고맙습니다.

이렇게 또 원치 않는 선물을 받았다.

 

polaroid_snap_002

어디 보자.
일단 디자인은 남성보다는 여성이 좋아할 만큼 깔끔하고 귀엽고 이쁘다.

 

polaroid_snap_019

빨간 단추가 괜히 예쁘군.
역시 카메라는 빨간 딱지지!

 

polaroid_snap_020

그래 그래. 이뻐 이뻐.

 

polaroid_snap_021

참~ 이뻐.

 

polaroid_snap_003

오!
요렇게 뷰파인더를 열면 전원이 켜진다. (정말 간편하군!)
당연히 빨간 버튼이 셔터겠지? 찍어보자!
‘꾹~’
응? 뭐야? 왜 안 찍혀… 아~ 메모리를 안 넣었네.

 

polaroid_snap_004

마이크로 SD카드를 넣고… 찍어보자!
‘꾹~’
응? 뭐야? 뭐야? 왜 안 찍혀…

“박대리~! 이거 고장 난 거 같은데? 안 찍히네?”

박대리 : …메모리 좀 확인하겠습니다.

 

polaroid_snap_005

컴퓨터에서 메모리를 확인하니 사진이 찍혀있다!
“야~ 이거 뭐야? 찍혔는지 안 찍혔는지 알 수가 없어~”
“전 이만… 수고하십시오.”
냉정하게 박대리는 자리로 돌아갔다. 차가운 사람.

 

polaroid_snap_027

왼쪽 하얀 램프는 배터리가 있다는 의미.
가운데 빨간 램프는 필름이 없다는 의미.
오른쪽 빨간 램프는 메모리 카드가 없다는 의미.

촬영을 하다 보면 내가 지금 몇 장째 찍고 있는지 알 수가 없다.
항상 찍기 전에 필름과 메모리 유무를 체크해야만 한다.

“필름 있는 줄 알고 한참을 기다렸네…”

메모리까지 넣고 이번엔 밖으로 나갔다.

 

polaroid_snap_006

응? 뭐야? 왜 저 녀석이 열려있어?
가방 안에서 뷰파인더가 제 멋대로 눌려서 열린 모양이다.

언제부터 가방 안에서 전원이 켜져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그랬던 탓인지 10여장의 사진을 찍고 나니 전원이 꺼져버렸다.

맘마 먹고 다시 시작해보자!

 

polaroid_snap_028

렌즈 캡은 자석으로 되어있어서 근처에 가져다 대면 ‘찰칵’하고 제자리를 찾아간다.

“손맛이 아주 좋다!”

 

polaroid_snap_029

하지만, 이렇게 렌즈 캡을 열지 않고 찍게 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는데…
가만 생각해보니 뷰파인더를 열어 전원을 켜고 나면 바로 찍을 수 있을 거 같다는 생각을 무의식 중에 하게 된다.
전원을 켜면 렌즈가 자동으로 열리는 보통의 똑딱이에 익숙해져 있어서 그런 건가 보다.

 

polaroid_snap_030

이럴 땐 사진이 이렇게 나와버린다.
마음도 까매진다.

 

polaroid_snap_022polaroid_snap_023

따로 버튼을 눌러야 인화를 시작하는 줄 알았는데 찍자마자 무조건 프린트가 시작된다.
메모리 카드를 넣어두면 메모리에도 파일이 함께 저장된다.

“재밌어!”

 

polaroid_snap_024

그럼 요 네모난 아이콘은 뭐지?
버튼을 눌러두고 찍었더니 인화지에 프레임이 생긴다.
폴라로이드의 그 프레임!

 

polaroid_snap_025

그 옆에 있는 큰 버튼은 컬러 모드를 설정하는 건데,
한 번씩 누를 때마다 컬러에서 흑백으로, 흑백에서 세피아로, 다시 세피아에서 컬러로 바뀐다.

 

“재밌어!”

하지만 생각했던 대로 찍히지는 않는다.

 

polaroid_snap_053

한 번 찍은 사진을 다시 넣어서 찍었더니 이중노출이 된다.

“참 재밌어!”

 

polaroid_snap_026

하지만 뷰파인더로 보았던 것과 실제로 찍힌 사진은 차이가 많이 난다.
살짝 위를 보고 찍어야 하고 자꾸 손가락이 함께 찍히니 꽤나 신경이 쓰인다.

 

polaroid_snap_031

왜 이런 얼룩이 자꾸 생기는가 했더니.

 

polaroid_snap_032

뷰파인더와 가깝게 지내려다 보니 화장이 묻어난다.
나의 소중한 snap에 묻은 파운데이션을 닦아내기 위해 물티슈를 항상 준비해두자.

생긴건 참 이쁜데, 얼굴값을 못하는 카메라다.

Polaroid Snap은 그냥 ‘예쁜 카메라’.

 

polaroid_snap_033

클로버랑도.

 

polaroid_snap_034polaroid_snap_035

조형물에 살짝 올려놓아도.

 

polaroid_snap_036

책장에 올려두면 인테리어 효과도.

 

심심한 벽에 걸어두어도.

 

polaroid_snap_038

테이블에 올려만 두어도.

 

polaroid_snap_039

자전거 바구니에도.

 

polaroid_snap_040

아스팔트 블록 위에ㄷ……

어머!!!!
바구니에서 꺼내는 순간 미끌~
얼마나 튼튼한지 알아보기 위해 본의 아니게 테스트를… 에흠!

 

polaroid_snap_041

자자 다시 이어서… 카페에서도.

 

polaroid_snap_042

맥북과 함께도.

 

polaroid_snap_043

가방 속에도.

 

polaroid_snap_044

가방 위에서도.

 

polaroid_snap_045

핸드백에서도.

 

polaroid_snap_046

그냥 풀밭 배경에도.

 

polaroid_snap_047

심지어 버려진 책장 위에서도 아름답다.

 

polaroid_snap_048polaroid_snap_049

순간 다시 한번 미끌~ 그리고 낙하! 렌즈 캡은 저 멀리.
본의 아닌 두 번째 강도 테스트!!!!
하지만 의외로 튼튼하다! 두 번이나 강도 높은 테스트를 버티고 이상 없이 작동이 잘 된다.

 

polaroid_snap_051polaroid_snap_050

하지만 상처는…
미안해 박 대리야~

“스트랩을 꼭 해야겠구나!”

 

Snap을 며칠 들고 다녔더니 주변사람들이 모두 이런 말을한다.

“와~ 너무 이쁘다~”
“어디서 났어? 샀어?”
“얼마야?”
“좋아? 잘 나와?”
“찍어봐도 돼?”

등등… 모두 하나같이 무서운 관심을 갖는다.
그래서 가볍게 대답해줬다.

“응! 20만원 정도하는데, 누구 선물하기엔 좋은 거 같아”

 

사세요
– 예쁜 인테리어 소품이 갖고 싶다면
– 즉석 카메라 하나쯤 소유하고 싶다면
– 카메라를 감성으로 소유하고 싶다면
사지 마세요
– 뛰어난 화질의 폴라로이드 사진이 필요하다면

 

 

가만있어봐, 그래서 박 대리가 나에게 선물을 준 건가?
난 관심 없으니 박 대리에게 다시 선물 해야겠다.

“저기~ 박 대ㄹ……”

 

polaroid_snap_052

뭐야? 왜 또 그렇게 서 있어…?

 

* 본 리뷰에 사용된 제품은 썬포토로부터 제공받았습니다.
유려한 디자인
인화지로 볼 때의 화질
디지털 파일로 볼 때의 화질
사진 찍는 재미
플래시 활용성
야간 촬영 능력
뷰파인더의 정확성
표면 오염도
가격대 성능비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