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oplay H5 (1)뱅앤올룹슨(B&O)이 자사의 첫 번째 블루투스 이어폰, 베오플레이 H5(Beoplay H5)를 선보였습니다. 왜 이제서야 만들었는지 모를 정도로 뒤늦은 출시지만 어쨌든 반갑습니다. B&O 최초의 블루투스 이어폰인 만큼 디자인적으로나 성능 면에서 높은 완성도를 지니고 있죠.

 

Beoplay H5 (4)

일단 활동성이 보장된 블루투스 이어폰답게 내구성이 뛰어납니다. 땀과 습기 정도는 끄떡하지 않고요. 먼지와 마모에도 잘 견딜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케이블도 패브릭 재질로 되어 있어 잘 꼬이지 않고 단선도 방지할 수 있습니다.

 

Beoplay H5 (7)

각각의 유닛에 50mAh 배터리를 내장했는데요. 사용 시간은 최대 5시간으로 그리 긴 편은 아닙니다. 사용하지 않을 때 양쪽 유닛에 내장된 자석을 이용해 서로 붙여놓을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 작동을 멈춰 배터리를 절약할 수 있죠.

 

Beoplay H5 (5)

배터리 사용 시간이 짧은 이유는 아마도 디자인 때문일 듯 합니다. 베오플레이 H5는 3.5mm 이어폰 단자 부분 케이블만 딱 잘라낸 모습이죠. 때문에 충전 역시 케이블을 본체 연결하지 않고 별도의 충전기를 사용합니다. 조금 귀찮을 것 같기도 하네요.

 

Beoplay H5 (6)

B&O에서 만들었으니 사운드 퀄리티도 훌륭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aptX와 AAC 코덱을 내장했고 블루투스 4.2를 지원합니다.

 

Beoplay H5 (3)

Beoplay 전용 앱을 통해 상황에 맞는 음악을 자동으로 들려주는 기능도 있습니다. Warm, Excited, Relaxed, Bright 등 4가지 모드가 있는데요. 출퇴근이나 운동 등 상황에 맞게 선택하면 일일이 음악을 찾는 수고를 덜 수 있습니다.

 

Beoplay H5 (1)

뱅앤올룹슨의 첫 번째 블루투스 이어폰, 베오플레이 H5는 블랙과 핑크, 두 가지 컬러로 출시되고 가격은 249유로입니다.

참고 링크 : Beoplay

남자에게 딱 맞는 핑크빛 블루투스 이어폰
신언재
고르다 사다 쓰다 사이에 존재하는 쉼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