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해 구글 I/O 2015에서 구글은 자카드(Jacquard)라는 프로젝트를 공개했습니다. 스마트 옷감을 연구하는 프로젝트였죠. 이번 구글 I/O 2016에서 실체를 드러냈습니다.

 

구글이 만든 스마트 패션이죠. 이제 구글이 만든 스마트폰을 들고, 구글이 만든 스마트워치를 손목 차는 것을 넘어 구글이 만든 스마트 패션을 입고 다닐 수 있습니다.

 

google_levis (2)

작년에 자카드 프로젝트가 처음 공개됐을 때 알려진 기술대로 전도성있는 실로 옷감을 만든 후 센서와 회로 등과 연결한 방식입니다.

 

google_levis (1)

기존 그대로 리바이스와 협업을 했는데요. 청바지가 나올 줄 알았는데 재킷이 나왔습니다. 소매 부분의 단추를 터치하거나 소매를 쓸어 올리면 스마트폰 앱을 컨트롤 할 수 있습니다. 자전거나 바이크를 타는 사람들에게 유용할 것 같네요.

구글과 리바이스가 함께 만든 스마트 재킷은 내년에 출시할 예정입니다.

참고 링크 : 구글 자카드
남대문이 열려있으면 알림을 보내주는 스마트 청바지를 기대해봅니다.
신언재
고르다 사다 쓰다 사이에 존재하는 쉼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