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P가 지난 29일 미국에서 99달러 윈도 태블릿과 199달러 노트북인 ‘스트림(Stream)’시리즈를 공개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태블릿 시장에서 안드로이드와 iOS의 점유율이 늘어나자 특단의 조치를 내렸는데요. 바로 가격 파괴입니다.

stream-tab-7

HP가 이번에 출시한 7인치 태블릿 HP스트림의 가격은 99달러(약 10만원), 8인치 모델은 149달러(약 15만원)입니다. 윈도우 8.1을 지원하는 것외에는 추가 사양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아마 일반적인 태블릿과 비슷한 사양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stream-11

이번에는 HP스트림 노트북시리즈입니다. 셀러론 칩을 사용한 노트북 ‘HP 스트림 11’은 199달러(약 20만원), 13인치 HP스트림13은 229달러(약 23만원)입니다. 저렴한 노트북 대신에 태블릿으로 이동하는 유저들까지 잡겠다는 포석으로 보입니다. 미국에서는 4G 연결까지 지원한다고 합니다.  7시간의 배터리 시간과 HD해상도, 32GB eMMC 스토리지를 지원합니다.
사진상으로는 핑크색 모델이 보이는 데, 저렴한 모델을 쓰는 대신 부끄러움을 느끼라는 의도 같네요. 이 외의 색상은 블루 색상이 있습니다.

4G연결을 지원하는 제품들 답게 클라우드 서비스를 다수 제공합니다. 오피스365 퍼스널 1년 이용권과 1테라바이트 클라우드 스토리지 1년 이용권,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에서 쓸 수 있는 25달러 기프트카드까지 받을 수 있습니다. 다만, 아직까지 스트림 시리즈의 정확한 스펙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11월 출시예정입니다.

 

참고 링크 : HP

구매하기-미스터쿤-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