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lnut-desk-collection-laptop-stand-grid-A1_1_1000x1000_90

사과 농장을 꾸미려면 부담이 많이 되는 건 사실이지만, 하나 둘 쌓여가는 영롱한 사과들을 보면 한 편으로는 내가 왜 이럴까 싶으면서도 내심 뿌듯해질 텐데요. 그냥 놔두기만 해도 멋진 사과들을 더 멋지게 만들어줄 아이템들이 있습니다.

우선 맥북을 안락하게 거치할 나무 스탠드입니다. 부드러운 곡선과 심플한 디자인이 마치 사과와 한 몸인 듯 생겼습니다. 맥북을 받치는 부분은 스테인리스 스틸로 단단하게 이어져 있고, 그 안쪽에는 고급 가죽이 덧대어져 있습니다. 컬러가 더욱 진하고 클래식한 호두나무와 밝고 깔끔한 멋이 있는 단풍나무 2가지 중에서 고를 수 있고요. 가격은 139달러(약 16만원)입니다.

 

walnut-desk-collection-MacBookAir-dock-galA-A1_1000x1000_90

맥북을 데스크탑처럼 활용하는 사람들을 위한 맥북 스탠딩 독입니다. 그냥 펼쳐 놓아도 되지만, 맥북의 얇고 유려한 두께를 뽐내며 예쁘게 거치할 수 있는 제품이죠. 소중한 맥북이 닿는 부분은 울 재질로 덧대어져 있어서 스크래치가 날까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역시 호두나무와 단풍나무 2가지 종류가 있고 가격은 79달러(약 9만1천원)입니다.

 

walnut-desk-collection-monitor-stand-gal-A4_1000x1000_90

당연히 아이맥 사용자를 위한 모니터 스탠드도 있습니다. 이것이야말로 심플함의 극치를 보여주는 스탠드인데요. 아래 공간에는 당연하게도 애플 키보드와 마우스를 넣어 놓고, 일을 하지 않을 때에도 아름다운 풍경을 만들 수 있습니다. 놀랍게도 200파운드의 무게까지 버틸 수 있다고 하네요. 이 스탠드 역시 호두나무와 단풍나무 2가지 종류가 있으며 가격은 119달러(약 13만7천원)입니다.

 

dock-black-walnut-ip6-grid-A4

아이폰이라고 소홀히 하면 안되겠죠? 나무의 감성으로 만들어진 독입니다. 일반적인 독과 마찬가지로 별도로 케이블을 끼우고 아이폰을 거치할 수 있죠. 라이트닝 단자가 탑재된 4인치의 아이폰 5부터 화면이 커진 6과 6s, 그리고 플러스 모델까지 꽂을 수 있습니다. 이어폰 잭을 함께 사용하지 못하는 게 단점이긴 하지만, 그저 꽂아 놓기만 해도 은은한 고급스러움이 풍겨날 것 같네요. 이 또한 역시 호두나무와 단풍나무 사이에서 뭘 고를지 걱정되게 만듭니다. 가격은 99달러(약 11만4천원). 비싸네요.

이 제품들을 만든 그로브메이드(Grovemade)라는 업체는 이 외에도 애플 키보드를 놓는 나무 트레이, 손목을 편안하게 해주는 나무 패드, 트랙패드 트레이, 매직 마우스 패드까지 제작했습니다. 그 외에도 나무 펜 꽂이, 화분, 심지어 램프까지 있죠. 모두 나무로 만들어진 제품들입니다.

참고 링크 : Grovemade
사과는 나무에서 자라니까!
박세환
여러분의 잔고를 보호하거나 혹은 바닥낼 자신으로 글을 씁니다.
얼리어답터 스토어
지금 바로 구매하실 수 있는 제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