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리어답터가 받아 본 펀딩 아이템

holga digital camera (1)

1번째 제품 : 넥스트 드라이브 플러그
2번째 제품 : 엑스키 에어 25 뮤직 키보드
3번째 제품 : 하이드라 스마트 물통

 

holga digital camera (2)

저희가 직접 펀딩했던 제품 중에서 벌써 네 번째 제품이 왔는데요. 홀가 디지털 카메라(Holga Digital)입니다. 이 쯤에서 다시 펀딩 제품들의 상태를 살펴볼까요?

 

제품 근황 업데이트

holga digital camera (3)

Weather Live : 날씨와 시간을 볼 수 있는 홀로그램 탁상시계입니다. 투자금 모금이 2%에 그치며 제품화에는 실패!
Keplero : 카본 지갑입니다. 시제품에 대한 결함과 수정을 반복하며 아직도 완벽한 지갑을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재시도를 하고 있다는 근황을 업데이트하여 후원자들에게 알렸습니다. 그런데 늦어도 너무 늦어지네요.
Solar Paper : 태양열로 스마트폰을 충전하는 충전기입니다. 프로젝트는 성공했고 제품은 발송 중!
ZNAP : 맥세이프처럼 자석으로 간단히 붙일 수 있는 케이블입니다. 프로젝트는 성공적으로 마감됐지만 발송 예정일보다 반 년이 더 늦춰진 현 시점에서 업체의 소식 업데이트도 제대로 되지 않고 있어 많은 사람들이 불만을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네요.
Helix : 블루투스 이어폰이 들어있는 팔찌입니다. 프로젝트는 성공적으로 마감! 좀 늦어지고 있지만 발송 대기 중!
Batteriser : 넣는 제품에 따라 수명을 최대 8배 늘려주는 배터리 아이템입니다. 목표의 10배가 넘는 투자금이 모였지만 2개월 전, 열심히 제품 생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말만 남긴 채 제품에 대한 소식이 전무합니다. 침묵 기간이 너무 길어진 탓인지 사람들은 엄청난 분노를 표출하고 있습니다.
PUGZ : 유무선의 장점을 모두 느낄 수 있는 이어폰입니다. 프로젝트는 성공했고 업체의 소식 업데이트도 간간이 올라오지만 일정은 조금 늦어지고 있네요.
Luna : 달 모양의 감성적인 조명입니다. 프로젝트는 대성공을 거뒀고, 열심히 배송을 준비중인 업체의 사진을 통해 최근 근황을 확인할 수도 있었습니다. 곧 순차적으로 배송이 될 거라고 하네요.
Blocks : 밴드를 원하는 대로 커스텀 할 수 있는 모듈형 스마트워치입니다. 프로젝트 성공 후 업체는 진행 상황을 알리며 후원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도 진행하는 등 적극적으로 제품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의지가 대단합니다.
BeeLine : 자전거에 달고 다니는 내비게이션 나침반입니다. 올해 8월 배송을 목표로 제품 제작이 진행 중이죠.
Matchbook : 성냥 모양의 조그마한 LED 플래시입니다. 얼마나 밝게 비춰줄까요? 프로젝트는 성공했고 7월 중 배송 예정입니다.
IDO : 스마트폰으로 달리샷을 찍을 수 있는 슬라이더입니다. 스마트폰으로 어느 정도까지 고급스러운 영상을 찍을 수 있을까요? 역시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었고 6월 배송 예정에 있습니다.

 

홀가가 가가?

holga digital camera (8)

홀가(Holga)는 카메라를 만드는 업체입니다. 하지만 정확한 색감과 고화질 사진을 위한 카메라가 아닌, 비주류 ‘토이 카메라’를 만들죠. 필름을 사용해서 불편하기 짝이 없지만 아날로그적인 감성도 충만하고요. 사진을 찍으면 바랜 듯한 독특한 색감과 주변부가 어둡게 나오는 ‘비네팅’ 효과를 볼 수 있는데 이게 홀가 시리즈의 매력적인 부분이죠. 그렇게 입문용 필름 토이 카메라의 대명사 홀가가 첫 번째로 만든 디지털 카메라가 바로 ‘홀가 디지털’입니다.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만들어진 제품이라 더 의미 있게 느껴집니다.

 

홀가 디지털 명예의 전당

holga digital camera (5)

홀가 디지털에 투자를 했을 때의 금액은 88캐나다달러(약 8만원)였습니다. 기존 홀가 시리즈도 5만원대에서 살 수 있었던 걸 생각하면 큰 부담은 없었는데요. 프로젝트가 성공한 후 저희는 업체의 감사한 마음을 멀리서나마 느낄 수 있었습니다. 홀가 디지털의 홈페이지에 후원자들의 목록을 적어놓았는데, 저희 얼리어답터의 이름도 올라가 있던 것이었습니다. 그것도 ‘E’의 맨 처음으로요!

 

부끄럽지만 귀여워

holga digital camera (9)

홀가 디지털은 화이트, 블랙, 핑크 등의 단색도 있지만 토이 카메라라는 개성을 살려 저는 이런 믹스 컬러를 골랐는데요. 덕분에 30대의 아저씨가 천진난만하게 사진을 찍고 다닌다는 건 너무도 어려운 일이 됐습니다. 겨우 이 정도로 부끄러워하면 안 되는데 큰일입니다.

 

있을 건 나름 있는(?) 장난감

holga digital camera (6)holga digital camera (7)

홀가 디지털은 비록 일회용 카메라 같이 가볍고 장난감 같기는 해도(하긴 토이 카메라니까…) 조작하며 갖고 놀만 하기도 합니다. 사진 품질을 위한 건 그 무엇도 조작할 수 없지만, 2가지 조리개(f/2.8, f/8)를 지정할 수 있고, 흑백과 컬러, 그리고 4:3이나 1:1의 사진 비율을 정할 수 있죠. 보기 좀 힘들지만 뷰파인더도 있고, 심지어 스트로보를 꽂을 수 있는 핫슈도 있습니다! 물론 핫슈는 별 효력을 발휘하진 못했습니다. 유치원생에게 만년필을 쥐여준 것 같은 느낌이라고 할까요.

 

홀가 디지털의 능력치

holga digital camera (10)

– 센서 : 1/3.2” 하이 다이내믹 CMOS
– 화소 : 8백만
– 이미지 비율 : 4:3 or 1:1
– 조리개 : f2.8 or f8.0
– 포커스 : 최단 1.5m ~ ∞
– 셔터 : B or 1/60
– 핫슈 : 탑재
– USB 포트 : 마이크로 USB
– 메모리 : SD카드(WiFi SD 카드 지원)
– 배터리 : AA배터리 x2
– 무게 : 100g(배터리 미 포함)
– 색상 : 블랙, 화이트, 핑크, 믹스, 골드(한정)

 

이제 사진을 찍어보자!

holga digital camera (17)

이게 뭘까요, 분명히 손을 흔든 기억이 없는데…

 

마음을 가다듬고 다시 잘 찍어보자!

DSLR과 폰카에 익숙해진 제 눈과 손은 홀가 디지털에 좀처럼 익숙해지기 힘들었는데요. 카메라에 일가견이 없는 건 둘째 치더라도 말이죠. 일단 애매한 뷰파인더는 정확한 구도를 잡기 어려웠습니다. 가까운 물체는 흐릿하게 나오기 일쑤였고요. 셔터를 누르면 뷰파인더를 통해 빨간 불을 확인할 수 있는데, 실내에서는 특히 조금이라도 손을 떨면 그대로 흔들리는 아주 정직한 사진을 담아줬죠. 호흡을 멈추고 팔을 딱 붙여 손가락만 움직이는 것도 왜 그리 어려웠는지…

 

밖에서 찍어보자!

그나마 밖에서는 막 찍기 좋았습니다. 뭔가 찍고 싶다는 생각이 들면 여기서 꾹, 저기서 꾹. 나중에 컴퓨터로 확인해보니 사진 결과물도 그리 나쁘지 않았습니다. 스마트폰을 처음 쓰기 시작할 때의 사진을 보는 듯한 기분은 들었지만요.

 

그런데 이상하게 설레는 묘한 매력

holga digital camera (12)

이걸로 좋은 사진을 찍는다는 건 너무나도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화면이 없어서 뭘 어떻게 찍었는지 모르니 너무 답답했습니다. 빨리 SD카드를 컴퓨터에 꽂아 확인하고 싶어졌죠. 분명히 사진은 망했을 걸 예감하면서도요.

holga digital camera (14)

그런데 말입니다. 그 기다려지는 시간들이 묘하게 마음을 설레게 합니다. 이게 바로 아날로그 카메라만이 가지는 기다림의 매력인가 봅니다. 인정하기 싫지만 분명히 재미는 있습니다. ‘혹시 방금 찍은 건 정말 잘 나오지 않았을까?’, ‘이번에는 움직이지 말고 잘 찍어보자’, 이런 생각들을 해보게 됩니다.

holga digital camera (11)

그래서 생각을 바꿨습니다. 이건 찍기 위한 카메라가 아니라, 예쁜 소품인데 사진도 찍을 수 있는 녀석이라는 걸로요. 밝고 발랄한 옷차림이라면 이걸 걸고 다녀도 코디용 아이템으로 괜찮을 것 같은 귀여움도 있습니다. 그리고 요즘 시대에 이렇게 흔들리는 사진을 찍어주는 녀석이 있다는 게 너무 병… 바보 같지만 멋있네요.

 

holga digital camera (13)

잘 나오도록 사진을 찍어 꼭 백업을 하는 저로서는 스마트폰 또는 DSLR로 찍는 게 기본입니다. 그런데 그냥 가끔은 이걸 갖고 다니면서 아무렇게나 막 찍는 것도 좋았습니다. 나중에 하나씩 확인하면서 찍을 때를 떠올려보고, 이상하게 나온 사진에는 안타까워도 하고, 잘 나온 사진에는 감탄도 하면서요. 홀가 디지털은 그저 그걸로 충분했습니다.

holga digital camera (4)

 

요약
– 홀가 시리즈가 디지털 카메라로 다시 태어났다는 의의가 가장 큽니다.
– 저는 믹스 컬러를 밖에서 꺼내기가 왠지 창피했었습니다.
– 그래도 특이한 물건을 갖고 있다는 뿌듯함이 있습니다.
– 셔터를 누를 때 이게 잘 찍은 건지 못 찍은 건지 감을 잡기 힘듭니다.
– 홀가 필름 카메라 특유의 비네팅, 색감은 조금 약한 느낌입니다.
– 배터리는 꽤 오래 갑니다. 잔량은 알 수 없지만 든든합니다.
– 컴퓨터로 사진을 확인하기 직전까지 기대와 설렘이 느껴졌습니다.
– 사진 퀄리티를 포기할 수 없다면, 차라리 스마트폰 앱을 받아서 비네팅 효과와 필터를 먹이는 게 더 낫습니다.

 

holga digital camera (16)

재밌었지만, 디지털 버전에는 오리지날 홀가 감성은 없는 걸로.
이거야 말로 쓸데 없는데 그냥 하나 갖고 싶은 물건!

박세환
여러분의 잔고를 보호하거나 혹은 바닥낼 자신으로 글을 씁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