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이 루나(LUNA) 브랜드로 스마트워치를 출시한다고 합니다. 루나워치죠. 루나 후속작이 설현폰으로 잘 알려진 쏠(Sol)이었는데요. 이번 루나워치 역시 설현워치라고 불릴 것 같습니다.

watchscrap_img10

언뜻 보기에는 애플워치가 떠오르는 모습입니다. 아마도 대륙에 원조 스마트워치가 있을 듯 합니다.

watchscrap_img12

이런 익숙한 모습이지만 패션 아이템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22mm 표준 사이즈의 스트랩을 사용해서 일반 시계줄도 호환이 가능하고, 총 16종의 다양한 스트랩을 마련했죠.

watchscrap_img1

역시 광고 모델인 설현을 적극 활용하고 있습니다. 선착순 1만명을 대상으로 설현진(Jeans) 재질로 만든 스페셜 에디션 스트랩을 증정한다고 하는데요. 설현진이 설현이 입던 진인지, 어떤 진이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watchscrap_img7

성능도 살펴보죠. 가장 큰 특징은 3G 통신 기능을 탑재한 건데요. 스마트폰 없이 단독으로 통화와 문자 수신이 가능합니다. 이외에도 1.6인치 디스플레이에 1.1GHz 듀얼코어 프로세서, 1GB 램, 8GB 메모리, 350mAh 배터리 등을 탑재했죠.

watchscrap_img9

루나워치 혹은 설현워치의 출시 가격은 198,000원입니다. 보조금을 받으면 98,0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죠. 설현의 효과가 스마트워치까지 이어질 지 궁금합니다.

참고 링크 : 루나

새로운 입간판이 나올지 궁금하네요.
Avatar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 media@earlyadopt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