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성냥 보는 게 쉽지 않습니다. 케이크 정도는 사야 귀한 성냥의 모습을 볼 수 있죠. 카페나 호프집 홍보용으로 썼던 일회용 성냥은 다 어디로 간 걸까요?

MBI (1)

아련한 추억 속의 일회용 성냥이 다시 등장했습니다. 물론 시대에 걸맞게 스마트해졌죠. 무려 LED입니다. 성냥이라기 보다 LED 플래시라이트라고 할 수 있죠.

MBI (2)

나무가 아니라 종이로 만들어진 일회용 성냥의 모습입니다. 사용하기 위해 마찰시킬 필요는 없습니다. 성냥을 때어내는 것처럼 자석으로 고정된 작은 LED 플래시라이트를 분리하기만 하면 되죠.

MBI (3)

 

LED 플래시라이트지만 크기가 크기인지라 그리 밝지는 않아 보입니다. 그래도 위급한 상황에 필요한 성냥만큼 유용할 수도 있겠네요. 아쉬운 건 불을 밝힐 수 있지만 불을 피울 수는 없다는 점이겠죠.

 

가격 : 28달러
배송 : 2016년 7월
참고 링크 : 인디고고
환해지긴 했는데 따뜻하진 않아. (성냥팔이소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