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은 자고로 오크나무로 만든 통에서 숙성시켜야 깊고 부드러운 맛이 나죠. 그래서 요즘엔 저가형 와인에도 오크향을 첨가한 제품들이 넘쳐나는가 봅니다. 저는 와인보다는 맥주를 선호하긴 하지만, 시중에서 파는 저렴한 와인이라도 그 맛을 좀 더 부드럽고 깊게 만들어 즐길 순 없을까 궁금해지긴 하는데요.

oak bottle for wine (2)

이런 아이템이라면 가능할지도 모릅니다. ‘오크보틀(Oak Bottle)’이라는 물건인데, 이름 그대로 오크나무로 만든 와인병입니다. 여기에 와인을 담아 뒀다 마시면 오크향을 듬뿍 느낄 수 있죠.

oak bottle for wine (4)

355ml의 미니 사이즈와 750ml의 레귤러 사이즈가 있고, 무게는 750ml 사이즈가 약 1kg입니다. 미국산 오크나무를 사용해 수제작을 하는데요. 느긋하지만 풍미 깊게 숙성시키는 프랑스산이었다면 더 좋았겠지만, 집에서 간단히 즐기기엔 미국산 오크도 나쁘지 않겠죠.

oak bottle for wine (1)

왜냐면 미국산 오크나무로는 와인을 더 빨리 숙성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와인이 나무에 닿는 면적이 커다란 오크배럴보다 훨씬 많아서 그럴 수도 있겠네요. 2시간부터 숙성 효과가 나타나는데요, 최대 이틀 까지 묵히면 그걸로 충분합니다.

oak bottle for wine (3)

숙성이라고 하기엔 그저 오크향 첨가에 불과할 수도 있겠지만, 집에서 간단히 와인에 풍미를 더하기엔 이보다 더 적절할 수 없는 와인병. 오크보틀은 작년 말부터 펀딩을 시작해 진작 목표 달성에 성공하고, 지금까지도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혹시 오래 써서 와인을 담기 꺼림칙해지는 날이 와도 그냥 주방 인테리어 소품으로 놔둔다면 돈 값은 충분히 할 수 있겠네요.

가격 : 60달러(약 7만원)부터 (기사 작성 시간 기준)
배송 : 2016년 2월 중 예정
참고 링크 : 인디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