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iver wrench ratchet tool review (1)

이번엔 드라이버입니다. 리뷰로 이런 것까지 써보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 하지만 살면서 반드시 한 번 이상 사용하게 되는 물건이죠. 저는 그저 집에 굴러다니는 작은 일자 드라이버를 썼었습니다. 일자 드라이버로 십자 나사까지 조여도 별 문제 없었죠. 그런데 이런 것들이 정말 꼭 필요할까요?

 

굵직한 이 물건을 봐 줘. ‘오토 라쳇 스크류드라이버’

driver wrench ratchet tool review (2)

 

장점
– 십자, 일자 비트로 순식간에 변신시키는 손맛이 있다.
– 자석 때문에 비트가 잘 붙어서 편하다.
– 라쳇이 편리하다.
단점
– 자석 때문에 작은 비트를 빼낼 때 힘들다.
– 비트 5개가 들어가는 스위치에 빈 칸 하나만 더 있었다면 보관 시 안전했을 것 같다.

 

driver wrench ratchet tool review (3)

풀 네임이 멋집니다. 멀티-비트 라쳇 스크류 드라이버(Multi-Bit Ratchet Screwdriver). 시크한 블랙과 정열의 레드로 이뤄져 있네요. 진리의 검빨 조합입니다.

driver wrench ratchet tool review (4)

우직한 굵기도 인상적입니다. 무게는 259g이죠. 묵직합니다. 손에 착 감기네요. 손잡이도 단단한 고무 재질이라 미끄러지지 않습니다.

driver wrench ratchet tool review (5)

손잡이를 밑으로 당기면 챡 하는 소리와 함께 4개의 여분 비트와 비트 홀더를 넣어 놓을 수 있는 공간이 나타납니다. 총알이 전부 장전된 권총을 보는 것 같습니다.

driver wrench ratchet tool review (6)

멀티비트 드라이버의 가장 편한 점은 가운데 스위치를 돌려서 5개 중 하나의 드라이버를 선택할 수 있다는 것이죠. 손잡이 땡기고, 스위치 돌리고, 다시 손잡이를 닫으면 새로운 비트가 탁 튀어 나옵니다. 이게 정말 멋집니다. 영화에서 리볼버의 탄창을 휙 돌리듯이 스위치를 탁탁 돌려 챡 하고 비트를 장전하는 이 손맛! 이제 뭐든 조립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뭐든 빨리 조여보고 싶습니다.

driver wrench ratchet tool review (7)

역시 대단합니다. 물엿으로 만든 것 같은 플라스틱 손잡이의 드라이버는 찍 소리도 못하겠네요. 육중한 위엄으로 나사를 돌립니다. 게다가 손의 움직임을 더 최소화시키는 3단 라쳇이 이렇게 편리한 건 줄 진작 알았다면 너무 좋았을 것 같네요. 끼륵끼륵 깔깔거리는 라쳇의 소리가 청아합니다.

driver wrench ratchet tool review (8)

비트 홀더에는 자석이 들어있어서 나사를 찰싹 붙일 수 있습니다. 이 역시 싸구려 드라이버에서는 느낄 수 없는 편리함이죠.

driver wrench ratchet tool review (9)

작은 비트는 손으로 뽑기가 어려워서 펜치나 치아(는 조심하세요)를 사용해야 했던 점이 조금은 아쉽습니다. 그래도 이 정도의 드라이버 하나 갖고 있다면 집안에서 뭐든지 든든하게 팍팍 조일 수 있을 것 같네요. 가격도 27,800원으로 나쁘지 않습니다.

 

맥가이버로 빙의하자! ‘팜 라쳇 드라이버’

driver wrench ratchet tool review (10)

 

장점
– 비트도 많은데 소켓까지 든든하게 들어있다.
– 본체를 돌릴 때 손맛이 있다.
단점
– 역시 자석 때문에 작은 비트를 빼낼 때 힘들다.
– 뚜껑을 열어 놓으면 비트 하나라도 잃어버릴까 불안하다.

 

driver wrench ratchet tool review (11)

오토 라쳇 스크류드라이버가 화끈한 올인원 마초라면, 팜 라쳇 드라이버 세트는 남자 마음 속의 메커니컬리즘(?)을 자극하는 시크한 엘리트라고 할 수 있습니다. 포장지에는 마피아 렌치(The Mafia Wrench)라고 써있는데요. 이 역시 굉장한 이름이네요.

driver wrench ratchet tool review (12)

비트와 소켓이 참 알차게도 들어있습니다. 0호 십자 비트나 2호의 일자 비트처럼 작은 나사를 커버할 수 있는 녀석들도 있어서 더 든든합니다.

driver wrench ratchet tool review (13)

이 정도의 육각 소켓을 쓰려면 마피아 렌치보다 훨씬 크고 좋은 녀석을 써야 할 것 같은 느낌이 들긴 합니다. 그래서 소켓은 구색 맞추기 용으로 들어있는 것 같기도 하지만, 다다익선. 많아서 나쁠 건 없죠. 이런 거야 말로 놔두면 언젠가는 잘 쓸 수 있을 것 같은 예감이 듭니다.

driver wrench ratchet tool review (14)

어렸을 적 갖고 놀던 팽이가 생각나네요. 물론 잘 돌아가진 않습니다. 몸체가 워낙 작고 짧다보니 웬만해서는 비트 홀더를 같이 쓰는 게 편하죠.

driver wrench ratchet tool review (15)

이렇게 해야 좀 낫습니다. 길이가 길어져서 손으로 쥐기도 좋고 돌리기도 훨씬 편합니다.

driver wrench ratchet tool review (16)

이 녀석 역시 깔깔이라고 불리는 이 3단 라쳇이 있습니다. 끼릭끼릭 조이거나 풀 때 아주 편리합니다. 그동안 그 불편한 통짜 드라이버들을 어떻게 썼나 모르겠어요. 다만 손잡이 본체가 팽이 모양이 아니라 조금 더 둥글게 만들어져 있었다면 손에 쥐고 쓰기 더 편했을 것 같습니다.

driver wrench ratchet tool review (17)

0호 십자 비트나 2호 일자 비트로는 이렇게 제 안경 다리도 조일 수 있었습니다. 작은 나사까지도 문제 없이 커버할 수 있죠.

driver wrench ratchet tool review (18)

이 녀석도 비트 홀더의 자력이 강해서 작은 비트를 뺄 때는 좀 고생스러웠는데요. 어쩔 수 없이 펜치나 쫀쫀한 장갑을 항상 동행시켜야겠습니다.

driver wrench ratchet tool review (19)

잘 정돈되어 꽂혀 있는 수많은 비트와 소켓이 마치 오늘의 수트에 맞는 커프스링크를 고르는 듯한 느낌으로도 다가오는 마피아 렌치. 가격은 29,800원의 부담 없는 수준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남자의 로망이라고도 불리는 이 멋진 쇠붙이들, 하나쯤 장만해놓으면 든든할 것 같네요.

 

오토 라쳇 스크류드라이버를 사세요
– 올인원을 좋아하는 분
– 공구의 기본을 처음으로 마련하고자 하는 분
팜 라쳇 드라이버를 사세요
– 정리정돈하는 습관을 잘 들이는 분
– 공구 하나도 굉장히 체계적으로 사용하는 남자임을 어필하고 싶은 분
둘 다 사지 마세요
– 공구라면 기본 전동드라이버 정도는 써 줘야 한다고 생각하는 분

 

* 본 리뷰에 사용된 제품은 NTS Corp에서 제공받았습니다.

 

놔두면 든든할 확률
막상 자주 쓸 확률
능숙하게 쓰면서 남자다움에 자아도취 할 확률
다른 공구에 관심이 생길 확률

댓글

  1. 오토 라쳇은 훌륭한 기능성에 가격도 저렴해 정말 좋은 물건 같습니다. 수리공구는 ㄱ자가 아닌 ㅣ자형이 유리할 때가 많죠. 렌치도 수용할 수 있었다면 정말 환상적이었을 텐데요.
    ^^

  2. 손에 쥘 때부터 든든하더라고요 ㅎㅎ 역시 2가지 다 가지는 게 진리인가 싶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