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6s가 나왔지만 고민은 계속 됩니다. 바로 ‘어떤 케이스를 써야 할까’에 대한 고민이죠. 생폰을 고집하자니 아무래도 흠집이 나는 건 가슴이 아픕니다. 운전을 자주 하는 분이라면 어딘가 놓아 두기도 애매하고요. 그런 와중에 베루스(Verus)의 케이스를 써봤습니다. 튼튼하면서도 편리한 기능이 들어있는 케이스죠.

verus iphone 6s verge case magnetic flat (1)

 

장점
– 아이폰이 굉장히 튼튼해진다.
– 손에 쥐는 느낌이 매우 부드럽다.
– 자동차에서 거치하기가 굉장히 편하다.
– 테이블에도 세워놓기 좋다.
단점
– 두꺼워진다.
– 무거워진다.
– 너무 부드러워 손에서 잘 미끄러진다.
– 버튼이 누르기 힘들어진다.

 

원플러스원 행사 중입니다 고갱님

verus iphone 6s verge case magnetic flat (2)

이 케이스는 셋트로 된 제품입니다. 마트의 원플러스원 상품처럼, 베루스 버지 케이스와 자동차 통풍구에 끼워 폰을 부착할 수 있는 마그네틱 홀더가 들어있죠. 케이스만 덜렁 들어있는 것 보다 괜히 기분이 좋습니다. 정품 인증을 할 수 있는 시리얼 넘버도 들어있죠. 든든합니다.

 

옷을 2개나 껴입는 아이폰

verus iphone 6s verge case magnetic flat (3)

케이스는 딱 봐도 튼튼하게 생겼습니다. 실리콘으로 아이폰을 한 번 감싸고 폴리카보네이트 플라스틱으로 한 번 더 안아줍니다. 플라스틱 안쪽에는 자석에 붙는 철판이 들어있습니다.

 

오빠, 나 살 쪘어? 응?

verus iphone 6s verge case magnetic flat (4)

아이폰에 끼워보면 느낌이 많이 달라집니다. 굉장히 두껍고 묵직해지죠. 안 그래도 아이폰 6s는 아이폰 6보다 20g 정도 무거워진 게 확 느껴졌는데, 슬림하고 가벼운 게 아이폰의 장점이라고 생각했던 저는 정말 가슴이 아팠습니다.

verus iphone 6s verge case magnetic flat (5)

게다가 플라스틱의 모서리 부분이 꽤 미끄럽습니다. 저는 손에 땀이 많이 나는 체질인데도 요즘처럼 건조한 날씨에는 아이폰을 쥐고 다니기가 두려워질 정도였죠. 그래도 그립감 하나는 좋습니다.

 

흰색 슬랙스를 입었는데 검은색 발목 양말을 신은 느낌?

verus iphone 6s verge case magnetic flat (6)

버지 케이스의 디자인은, 안타깝게도 예쁘진 않습니다. 뒷면은 투박하다고 느껴질 정도입니다. 앞면은 스페이스 그레이의 아이폰이라면 조금 낫지만, 화이트 베젤과는 딱히 어울리지 않는 것 같습니다. 실리콘이 검은색이라 더 그런 것 같은데요. 케이스의 색깔은 총 5가지로 샤인 골드, 라이트 실버, 스틸 실버, 로즈 핑크, 밀리터리(일명 국방색)가 있지만 실리콘은 그런 거 없고 그냥 모두 검은색입니다. 실리콘 색깔도 조금씩 달랐으면 훨씬 좋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넓은 구멍

verus iphone 6s verge case magnetic flat (7)

이어폰 단자와 라이트닝 단자의 구멍이 넓게 뚫려 있습니다. 역시 심미적인 측면에서는 보기 안 좋을 수도 있지만, 웬만한 이어폰과 케이블은 전부 다 흔쾌히 받아들입니다.

 

아이폰 6s의 알루미늄 몸체+베루스 버지 케이스=특공대 신체

verus iphone 6s verge case magnetic flat (8)

실리콘 안쪽 모서리의 세심한 공간 처리나 튼튼한 플라스틱 갑옷 덕분에 아이폰 6s는 특공대 저리 가라 할 정도의 신체를 갖추게 됐습니다. 두어 번 정도 사무실 바닥에 떨어뜨린 적이 있었지만, 막상 아이폰은 시큰둥한 듯이 아무렇지도 않은 상태라 감동을 받았죠. 튼튼하긴 정말 튼튼합니다.

 

관수 찌르기, 손가락 단련의 중요성을 깨닫다

verus iphone 6s verge case magnetic flat (9)

아이폰이 튼튼해져서 좋긴 한데, 버튼까지 튼튼해져 버렸습니다. 볼륨 버튼과 전원 버튼을 누르기가 굉장히 힘듭니다. 보통 이상의 손가락 힘이 필요하죠. 관수 찌르기라도 평소에 좀 연마해 놓을 걸 그랬습니다. 침대에 누워서 영상을 보다가 볼륨을 줄이려고 힘을 주는 순간 그만 손에서 미끄러져 얼굴에 내동댕이 쳐지고 말았던 적도 있습니다. 그래도, 뻥 뚫려 있는 것 보단 낫다고 느꼈습니다. 먼지는 잘 막으니까요.

진동 전환 버튼도 깊어져서 손가락으로 건드리기 조금 힘들어졌습니다. 손톱으로 해야 하죠. 그래서 손톱을 기를까도 생각했지만 어차피 저는 진동 모드로 놔두고 잘 건드리지 않는 편이라 참고 쓰기로 했습니다.

 

엣지 살리고 3D 터치 살리고

verus iphone 6s verge case magnetic flat (10)

아이폰 6s의 매력은 화면 모서리에서의 터치, ‘엣지 스와이프’라고 생각합니다. 버지 케이스를 끼우고도 이런 스와이프 동작에는 방해를 받지 않아서 편한데요. 인터넷을 하다 뒤로 갈 때 모서리에서부터 살짝 미는 맛이 그대로 전해집니다. 앱 전환을 할 때 3D 터치로 모서리를 꾹 누르기도 편하고요.

 

자동차에서 아이폰을 안전하게 받들어 모실 마그네틱 홀더

verus iphone 6s verge case magnetic flat (11)

마그네틱 홀더는 자석이 들어있는 거치대입니다. 버지 케이스를 장착한 아이폰을 붙일 수 있죠. 자석의 힘은 꽤나 강력합니다. 서랍을 한 번 훑으면 자잘한 쇠붙이 따위는 철썩 철썩 붙이고 다니는 정도입니다.

verus iphone 6s verge case magnetic flat (12)

아이폰으로 내비게이션을 자주 켜서 보는 사람이라면 편합니다. 송풍구에 끼워져 있는 마그네틱 홀더에 탁! 하고 붙이면 척! 하고 붙죠. 끼우는 부분이 꽤 힘을 잘 모으고 있기 때문에 차가 많이 흔들려도 잘 떨어지지 않습니다.

verus iphone 6s verge case magnetic flat (13)

아이폰이 가로로 오래 매달려 있을 때는 서서히 고개를 살짝 떨구긴 하지만 크게 불편하지 않습니다. 손으로 쓱 올려주면 됩니다. 대시보드에서 튀어나오지 않고 적당한 시야 범위 내에서 내비를 보기 편했습니다.

verus iphone 6s verge case magnetic flat (14)

마그네틱 홀더는 책상에서도 의외로 편합니다. 아이폰 거치대로도 꽤 훌륭한 역할을 수행하죠. 자동차에서 쓸 필요가 없다면 사무실이나 식탁에서도 충분히 사용할 수 있습니다.

 

외모는 좀 떨어져도 일은 잘하는 케이스와 홀더

verus iphone 6s verge case magnetic flat (15)

베루스 케이스는 아이폰의 외모를 살려주진 않습니다. 대신 편리한 자석 거치대로 유용하게 쓸 수 있고 아이폰을 잘 지켜주는 든든한 튼튼함도 매력적인 녀석이죠. 가격도 약 2만5천원 선으로 부담이 없습니다. 아이폰 6s는 물론, 아이폰 6에 끼워도 충분히 맞습니다. 디자인은 됐고 이왕 튼튼한 케이스를 찾는다면, 자석 홀더로 자동차에서 거치도 편한 이 녀석을 고려해 볼 만합니다.

 

사세요
– 손이 큰 편인 분
– 아이폰을 자주 바닥에 떨어뜨리는 분
– 운전할 때 스마트폰 내비게이션을 자주 쓰는 분
사지 마세요
– 얇고 슬림한 케이스를 찾는 분
– 손이 작고 가늘며 악력이 약한 분
– 케이스를 자주 끼웠다 뺐다 하는 분

 

* 본 리뷰에 사용된 제품은 베루스코리아에서 제공받았습니다.

 

아이폰이 투박해지는 슬픔
튼튼해지는 아이폰의 몸체
자석의 다재다능함
자동차와의 궁합
가격의 설득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