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바가 최초의 4K 노트북인 ‘다이나북 T954’를 일본에서 발표했습니다.
이 노트북은 15.6인치 와이드 디스플레이에 3,840 x 2,160 해상도이며 282ppi의 도트피치를 가지고 높은 해상도를 지원하기 위해 기본 사양도 높은 편입니다.

쿼드코어 코어 i7-4700HQ (최대 3.4GHz)칩셋에 라데온 R9(2G) GPU, 8GB 메모리를 장착, 무게는 2.4kg.
일본에서의 출시가는 25만엔 정도군요.

 

1926821_543141812470638_6503231010045001085_n
노트북이 태블릿과의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남은 방법은 4K 디스플레이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러나 15인치 4K화면에서 아이콘은 4mm 크기, 문자는 1mm 크기로 보여지는 게 문제죠.

광활한 화면을 가로질러 화면 닫기 버튼을 빠르게 누르기 힘드므로 동영상 시청을 할 때는 항상 긴장해야 합니다.
기술 발달이 항상 좋은 것만은 아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