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히 말하는 막귀지만 음악을 좋아하는 저는 다양한 이어폰과 헤드폰을 접해볼 수 있었습니다. 그 중에서 블루투스 이어폰은 사용하기 정말 편리했죠. 선이 없다는 게 그렇게 편할 수가 없었습니다. 물론 무선인 만큼 배터리 충전의 압박감이 저를 또 괴롭히긴 했지만요. 이왕 편하게 쓸 블루투스 이어폰이라면, 가장 깔끔하고 심플한 녀석이 없을까요? 그렇게 만나게 된 제품. 아이리버 블랭크(Blank)의 블루투스 이어셋, 사운드 앵글(Sound Angle BES-S50) 입니다.

 

iriver blank sound angle bluetooth earphone bes-s50 (1)

장점
– 디자인이 예쁘다.
– 케이블이 거치적거리지 않아 음악 들으며 밖을 다니기 편하다.
– 스마트폰을 보지 않고도 손으로 이어폰을 만지며 음악을 쉽게 제어할 수 있다.
단점
– 음질의 깊이가 풍부하지 않다.
– 처음 끼우면 착용감이 어색해서 적응이 필요하다.
– 들고 다니기는 약간 애매하다.

 

보기 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는데!

iriver blank sound angle bluetooth earphone bes-s50 (2)

iriver blank sound angle bluetooth earphone bes-s50 (3)

패키지가 상당히 멋집니다. 양쪽으로 열리는 덮개나 큼직하게 그려진 이어폰의 모습을 보니 음질에 대한 기대감도 아주 많이 높아졌습니다.

iriver blank sound angle bluetooth earphone bes-s50 (4)

구성품으로는 이어폰 본체, 여분의 이어팁, 워터캡, 마이크로 USB 충전 케이블 등이 있습니다. 워터캡은 스마트폰에 끼우는 젤리케이스라고 생각하면 되겠습니다.

iriver blank sound angle bluetooth earphone bes-s50 (5)

사운드 앵글의 컬러는 블랙과 화이트 2가지입니다. 블랙은 시크하고 화이트는 깔끔한 느낌입니다.

iriver blank sound angle bluetooth earphone bes-s50 (6)

깔끔한 삼각형 모양의 유닛에 여기저기 버튼이 달려 있습니다. 전원을 켜거나 블루투스로 연결할 때, 충전할 때 LED로 상태를 확인할 수도 있어서 편리하죠. NFC도 지원해서 스마트폰에 갖다 대면 조금 더 쉽게 연결할 수 있습니다. 블루투스 버전은 4.0입니다.

 

친절한 서양 아가씨

iriver blank sound angle bluetooth earphone bes-s50 (7)

음악을 넘기거나 볼륨 조절을 제외한 모든 작동을 할 때는 서양 아가씨가 영어로 상태를 말해줍니다. 목소리가 깨끗하진 않지만 이어폰을 귀에 꽂았을 때 조작에 편리합니다. 다행히 간단한 영어라 큰 무리는 없었습니다.

 

익숙해지기 전에는 희한한 착용감

iriver blank sound angle bluetooth earphone bes-s50 (8)

케이블이 귀를 감싸고 머리에 딱 붙을 것처럼 생겼지만, 이어폰을 귀에 장착하면 귓바퀴에 닿는면적은 거의 없어서 처음에는 뭔가 어색합니다. 그래도 안경을 쓴 채로 꽂아도 아무런 이질감이 없고 무게도 약 17g으로 가볍죠. 그리고 케이블의 탄성 덕분에 귀에서 쉽게 빠지지 않아서 시간이 지나면 안정적으로 느껴집니다. 역시 무선 이어폰은 편리합니다. 턱이나 목, 가슴에 케이블이 거치적거리는 느낌이 전혀 없고 딱 귓구멍에만 이어폰이 붙어 있는 느낌입니다. 아쉬운 점이라면 귀에 유닛 전체가 밀착되는 게 아니다 보니 얼굴을 움직일 때마다 이어폰이 귓구멍을 후빈다는 느낌이 듭니다. 귀에서 빠지진 않지만 완벽하게 고정되어 있진 않죠.

 

갖고 다니기는 애매하다?

iriver blank sound angle bluetooth earphone bes-s50 (9)

생긴 것만 보자면 음악을 안 들을 때는 이어폰을 목에 걸고 다니면 될 것 같은데, 그게 쉽지 않습니다. 길이가 짧아서 목을 압박합니다. 그래도 셔츠 카라가 있다면 걸고 다닐 만합니다. 혹은 손목에 두르거나 가방에 살짝 걸어도 좋죠. 케이블 탄성이 좋아서 이리저리 구부려도 원래 모양대로 금방 잘 돌아오니까 가방에 넣고 다녀도 별로 상관은 없었습니다. 꺼내면 항상 깔끔한 모양을 유지하니까요. 그래도 완전히 접어버리면 복구가 힘드니 주의가 필요합니다.

 

손으로 몇 번 만져보면 느낌이 딱 옵니다.

iriver blank sound angle bluetooth earphone bes-s50 (10)

사운드 앵글의 작은 유닛에는 버튼이 많이 달려 있습니다. 왼쪽에는 볼륨 버튼이, 오른쪽에는 곡을 넘길 수 있는 버튼이 있죠. 전원을 켜거나 전화를 받을 수 있는 버튼도 있고요. 한 두 번 손으로 만져보면 금방 익숙해지고 누르기도 편해서 사용하기 좋았습니다. 굳이 스마트폰 화면을 보면서 조작할 필요가 줄어듭니다.

 

먼지와 가랑비를 막아주는 고마운 실리콘

iriver blank sound angle bluetooth earphone bes-s50 (11)

워터캡을 씌워볼까요? 충전과 버튼 때문에 구멍이 많은데 여기에 이물질이나 빗물 등이 들어오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별것 아니지만 세심한 배려라고 느껴집니다. 끼우기도 쉽고 깔끔하게 밀착돼서 구멍을 잘 막아주죠. 착용감에도 거의 변화가 없어서 평소에 그냥 끼우고 다녀도 상관없습니다. 흰색의 경우 약간 누렇게 변색될 조짐이 보이긴 합니다.

 

이렇게 편하고 깔끔한데… 음질은 왜…

iriver blank sound angle bluetooth earphone bes-s50 (12)
음질에 너무 놀라신 나머지 얼리어답터 피규어의 목을 비틀고 계신 모델님

하지만 가장 애매한 것은 음질입니다. 악기들의 소리는 각각 잘 들리지만 깊이와 풍부함은 부족합니다. 전체적으로 먹먹한 느낌이 강한데 볼륨을 높일수록 귀가 금방 피로해지는 느낌입니다. 특히 전자기타가 강하게 징징거리는 록과 메탈에는 정말 안 어울리죠. 길거리를 걸을 때 주위의 소음은 그런대로 차단이 잘 돼서 음악에 집중하긴 좋지만 아무래도 음질을 목표로 이 제품을 구매하기에는 상당히 애매합니다.

 

편리함에 올인한 블루투스 이어폰

iriver blank sound angle bluetooth earphone bes-s50 (13)

배터리 용량은 120mAh인데 공식적으로 6시간 음악 재생, 8시간의 통화를 할 수 있고 충전에는 2시간이 걸린다고 합니다. 사용 시간이 조금 아쉽지만 출퇴근 시 잠깐씩 듣거나, 음질을 신경 쓸 겨를이 없는 격한 운동을 할 때 사용하기 좋습니다. 가끔씩만 간단하게 쓸 블루투스 이어폰을 찾으신다면 적절하네요. 공식 가격은 5만9천원입니다.

 

사세요
– 음질 보다 간편하고 심플하게 갖고 다니는 게 중요한 분
– 음악 감상도, 전화 통화도 많이, 자주 하는 분
– 웬만해선 절대 귀에서 빠지지 않는 이어폰을 찾는 분
– 칙칙하고 평범한 이어폰 보다는 색다르고 깔끔한 디자인을 좋아하는 분
사지 마세요
– 무엇보다 음질을 가장 중요시 여기는 분 (평범한 번들 이어폰이 나은 선택일 수도 있습니다.)
– 록이나 메탈을 주로 들으시는 분 (기타 소리가 상당히 시끄럽고 먹먹한 느낌입니다.)
– 충전이 세상에서 제일 귀찮으신 분

 

* 본 리뷰에 사용된 제품은 포콘스로부터 제공받았습니다.
미래 지향적 디자인
음질의 깊이
익숙해져야 하는 착용감
무선의 쾌적함
배터리 스태미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