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린샷 2014-09-03 22.45.55
[독일 베를린= 얼리어답터] 샤오미와 마이크로맥스로 대표되는 저가형 스마트폰이 쏟아지면서 삼성전자의 수익성은 악화되었다. 삼성전자의 대답은 ‘고급화’였다. 저가형 스마트폰이 시도하기 힘든 명품과의 콜라보레이션을 이번 언팩 행사에서 선보였다.

스크린샷 2014-09-03 22.47.49

특히 몽블랑과의 협업이 눈에 띈다. 지난 3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삼성 언팩행사에서 몽블랑의 CMO인 ‘jens henning koch’가 직접 등장했다. 그는 갤럭시노트 시리즈용 스타일러스 2개와 플립 커버 2개를 공개했다.

 

Montblanc-Galaxy-Note-4-Pix
픽스
Montblanc-Galaxy-Note-4-e-StarWalker
e-스타워커

먼저 스타일러스는 몽블랑 펜과 동일한 필기감의 픽스(Pix)와 e-스타워커(e-StarWalker) 이다. 몽블랑의 럭셔리한 디자인으로 우아하게  필기를 하려는 이들을 위해 태어났다. 가격은 픽스가 350달러(약 36만원), e-스타워커는 525달러(약 53만원)으로 넉넉하게 책정했다. 갤럭시노트가 제공하는 스타일러스펜이 너무 작아서 필기할 때마다 죄를 짓는 기분이던 이들에게 좋은 소식이다.

 

Montblanc-Galaxy-Note-4-Extreme-Cover
익스트림 커버
Montblanc-Galaxy-Note-4-Soft-Grain-Cover
소프트 그레인 커버

커버도 두 개다. 익스트림(Extreme)과 소프트 그레인(Soft Grain) 두 가지 종류다. 갤럭시노트의 가죽 느낌의 가짜 후면커버가 부끄러운 이들에게 좋은 액세서리다. 가격은 2백 45달러(약 25만원)다.

가장 큰 문제는 이 가격들이 그다지 비싸다고 느껴지지 않으니 큰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