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을 포기하는 젊은 층이 갈수록 증가한다고 합니다. 아마도 취업 등 현실적인 문제 때문이겠죠. 덕분에 솔로를 즐기는 문화도 발달하고 있습니다. 가깝고도 먼 나란, 일본은 더욱 심하다고 합니다. 이런 제품이 나왔을 정도니까요.

Solo Theater 02

솔로 시어터(Solo Theater)라는 제품입니다. 구글이 만든 VR 기기인 ‘카드보드’처럼 박스로 만들어진 1인용 영화관이라고 하는데요. 언제 어디서나 혼자라도 분위기 있게 영화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Solo Theater 04

솔로 시어터의 특징 중 하나로는 카드보드처럼 만들기 쉽다는 점입니다. 사용할 때만 접어서 사용할 수 있고 사용하지 않을 때는 접어서 보관할 수 있습니다.

Solo Theater 03

박스 위쪽에 스마트폰을 밴드로 고정하면 사용 준비 완료. 머리를 밀어 넣고 누워서 영화를 감상하면 됩니다.

Solo Theater 01

그냥 박스로도 만들 수 있을 것 같은데요. 솔로 시어터는 특별히 빛이 새어 들어오지 않도록 꼼꼼하게 설계됐다고 합니다.

Solo Theater 07

위 사진 속에 관객 들의 모습이 보이시나요? 펀딩 제품 특전으로 관객 파츠가 포함되어 있다고 합니다. 혼자라도 외롭지 않겠네요.

Solo Theater 06

번거롭게 영화관에 갈 필요 없습니다. 뒤집어 쓰고 눕는 곳이 바로 영화관이 되죠. 주위의 시선을 신경 쓸 필요도 없습니다.

Solo Theater 05

솔로 시어터는 일본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인 마쿠아케에서 펀딩을 받고 있습니다. 현재 약 75% 가량 펀딩이 이루어졌으며 남은 일자를 감안했을 때 성공적으로 펀딩을 마칠 것으로 보이네요. 그만큼 일본의 솔로 인구가 많은가 봅니다. 우리나라라면 어떨까요? 가격은 3240엔(약 3만4천원)으로 구멍 뚫린 박스치곤 조금 비싼 듯한 가격이긴 합니다. 배송은 10월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참고 링크 : 마쿠아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