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와 오늘, LG와 삼성이 나란히 사이 좋게 폴더폰을 출시했습니다. LG 폴더폰의 이름은 ‘젠틀(Gentle)’이고, 삼성은 역시나 갤럭시 폴더입니다. 네이밍의 늪에서 허우적대는 것은 LG의 주특기인데 요즘은 삼성도 만만치 않아 보이네요.

floder 02

우선 LG 젠틀부터 살펴보겠습니다. 젠틀이라고 점잖은 이름을 붙인 이유는 아마도 폴더폰은 중장년층이 선호할 거라는 이유 때문이겠죠? 이전에도 중장년층이 선호할 거라 생각하는 주류인 ‘와인’이라는 폴더폰을 출시한 적도 있습니다.

눈에 띄는 부분은 커버 부분의 가죽 재질입니다. 물론 G4처럼 천연 가죽은 아니고요. 가죽 느낌의 재질이라고 합니다. 이름만큼 젠틀하지는 못하네요. 폴더를 닫아 놓으면 명함/카드 지갑처럼 보일 것도 같습니다. 젠틀하게 보이기는 하겠네요.

floder 01

폴더폰이지만 안드로이드로 구동됩니다. 1.1GHz 쿼드코어 프로세서에 1GB 램, 내장 메모리는 4GB입니다. 480×320 해상도를 지원하는 3.2인치 디스플레이와 1700mAh 착탈식 배터리를 탑재했고요. 카메라는 300만 화소에 불과합니다. 부모님께 사드리면 등짝 스매싱이 날아 올지도 모르는 스펙이네요. 가격은 20만원대 초반으로 가격만큼은 경쟁력 있습니다. 가격만큼은요.

floder 03

다음은 삼성 갤럭시 폴더입니다. 하루 사이에 출시되어 여러모로 비교될 텐데요. 일단 디자인은 별다른 특징이 보이지 않습니다. 그냥 폴더라는 정도? 오돌토돌한 패턴이 있어 그립감은 좋아 보입니다만 삼성 스마트폰 라인업의 이름인 갤럭시에 어울릴 정도는 아닙니다.

스펙은 어떨까요? 1.2GHz 쿼드코어 프로세서에 1.5 GB 램, 내장 메모리는 8GB입니다. 800×480 해상도를 지원하는 3.8인치 디스플레이와 1800mAh 배터리를 탑재했고요. 카메라는 후면 800만 화소, 전면 200만 화소입니다. 모든 스펙이 재미있게도 LG 젠틀 보다는 한 뼘 정도씩 앞서 있습니다. 가격도 그렇습니다. 29만 7천원으로 아슬아슬하게 20만원대를 유지하고 있죠.

그런데 언제까지 중장년층은 터치가 익숙하지 않고 물리 버튼 사용이 익숙할 거라고 여겨질까요? 중장년층이라고 폴더폰을 좋아하는 것은 결코 아닐 겁니다. 오히려 최신 스마트폰을 좋아하겠죠. 아무리 최신 기종이라도 폴더폰을 사용하면 모임 자리에 자신 있게 꺼내놓을 수 없지 않을까요? 선택의 폭이 넓어진 점은 환영할 만합니다만 더 이상 저사양 스펙으로 채워 넣은 폴더폰을 효도폰으로 부르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