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8년, 웸블리에서 열린 마이클잭슨의 콘서트 장면을 기억하는가? 우주 비행사처럼 등에 산소통 같은 걸 매달고 무대 위를 날아다니는 모습을 말이다. 당시 마이클 잭슨이 등에 메고 있던 것은 제트팩(Jetpack)이라는 것으로 개인 로켓 추진기라고 표현할 수 있겠다.

(기다림이 싫으신 분들은 3:00부터 시청 바랍니다.)

제트팩은 이미 1965년 영화 007 썬더볼, 1984년 LA 올림픽 개막식 등에서 등장한 적이 있었고 최근에는 영화 킥애스: 영웅의 탄생에서도 등장한 적이 있다.

와이어로 연출하거나 CG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제트팩은 존재한다. 제트팩의 제작사인 뉴질랜드 항공사 마틴 에어크래프트(Martin Aircraft)에 따르면 내년 하반기에 개량된 형태의 마틴 제트팩(Martin Jetpack)을 만날 수 있다고 한다.

martin jetpack_01

로켓 추진기를 이용해 최고 8천피트(2.4km) 상공까지 올라갈 수 있다고 한다. 최대 101km/h의 속도로 30분 동안 비행이 가능하다. 커다란 덩치에 비해 그리 좋은 성능은 아닌 것 같다.

비행 도중 오작동이나 연료 고갈 등의 문제에 대비해 낙하산도 내장되어 있다고 한다. 하지만 탑승자가 외부에 그대로 노출되어 있어 안전의 문제가 있을 수도 있다. 물론 그만큼 스릴은 넘치겠지만 말이다.

martin jetpack_02

별도의 자격증이 없어도 조작법을 숙지하면 누구나 비행이 가능하다고 한다. 하지만 가격이 15만 달러(약 1억7천만원)라 결코 아무나 비행할 수 있지는 않을 것이다. 군사 작전이나 응급 상황 시 사용한다면 활용도가 높을 것 같다.

언젠가 아이언맨처럼 인간이 자유롭게 하늘을 날아다니는 시대가 올지도 모르겠다. 물론 그때가 되면 비행 1종 보통 자격증을 취득해야겠지만 말이다.

참고 링크 : 마틴 제트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