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을 위한 액세서리는 많다. 하지만 주객전도되어 스마트폰이 액세서리로 활용된다면 어떤 모습으로 어떻게 쓰일까? 아마 DxO가 발표한 원(One)이 해답을 제시해 줄 것이다.

one_05

원은 스마트폰과 연결해 사용하는 외장 카메라다. 솔직히 말해 스마트폰을 위한 카메라인지, 카메라를 위한 스마트폰인지 구분이 안 된다. 어쨌든 원은 카메라 렌즈의 역할을, 스마트폰은 뷰파인더와 조작부의 역할을 한다.

one_06

라이트닝 단자를 이용해 도킹하는 방식이라 안드로이드 기기는 사용할 수 없다. 블루투스나 와이파이, NFC라도 지원했다면 안드로이드 유저에게도 한 가닥 희망이 있었을 텐데 아쉽게도 하나도 지원하지 않는다.

one_03

렌즈는 32mm 단렌즈이며, 조리개값은 F1.8, 셔터스피드 범위는 1/8000초~15초, 감도는 ISO 100에서 12800까지 조절할 수 있다. 꽤 괜찮은 성능을 보여 줄 수 있을 것 같지만 이미지 센서가 1인치에 불과하다. 물론 커다란 카메라가 거추장스럽거나 스마트폰 보다 나은 사진을 SNS에 업로드 하기 위함이라면 더없이 좋은 카메라다.

one_04

작은 크기에도 불구하고 있을 건 다 있다. 별도의 저장 장치는 물론 마이크로 SD 카드 슬롯이 있어 스마트폰의 용량을 차지하지 않는다. 배터리도 내장되어 있어 약 200장의 사진을 찍을 수 있을 정도라고 한다. 게다가 접합부는 위, 아래 각각 60도씩 회전이 가능해 자유로운 촬영이 가능하게 되어 있다.

one_07

원의 가격은 599달러(67만 5천원)로 기능에 비해 부담스러운 가격이다. 휴대성과 스마트폰과의 원활한 연결이 강점이지만 약간의 수고를 감수할 수 있다면 똑딱이 카메라를 구입하는 것이 현명해 보인다. 현재는 사전주문을 받고 있으며 9월부터 본격적으로 판매할 예정이라고 한다.

참고 링크 : DxO-one

김민제
필요한 사람에게 좋은 정보를 전달하고 싶어 열심히 공부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