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과학기술대학교의 재학중인 학생이 선보인 텀블러입니다. 빛솔(Bitsol)이라는 이름의 이 텀블러는 외관 상으로는 일반적인 보온병처럼 보입니다. 가장 큰 특징은 바로 살균 기능이죠.

Bitsol 01

빛솔을 구상한 김남규 학생은 아무리 좋은 물이라도 깨끗하게 마시지 않으면 소용없기 때문에 이 제품을 만들었다고 하는데요. 사실 단 한번이라도 입을 대면 물 속 세균이 900마리로 증식된다고 합니다. 아무리 물을 끓이고 정수기로 걸러서 먹더라도 입을 대면 아무 소용 없죠.

텀블러 자체도 살균이 필요합니다. 조금씩 목 마를 때만 물을 마시는 텀블러는 세균이 번식하기에 딱 좋은 환경이죠. 아무리 깨끗한 물이라도 넣기 전에 텀블러를 삶아야 합니다. UV 살균이라면 어떨까요?

Print

빛솔 안쪽 바닥 부분에 UV 램프가 있습니다. 이름도 그렇고 UV 램프로 살균하는 칫솔 살균기가 생각나네요. UV 특성상 살균에 소요되는 시간이 짧습니다. 또한 켜져있는 동안 지속적으로 살균하죠. 물과 텀블러 자체에 세균 번식을 효과적으로 방지할 수 있습니다.

물론 UV 램프가 물에 직접 닿지 않고, 자외선이 투과되는 특수유리와 구분되어 있습니다. 독특하게 보조 배터리가 내장되어 있는데요. 어차피 UV 램프를 작동시키기 위한 전력이 필요하니 겸사겸사 달아 놓은 게 아닐까 생각됩니다.

Print

빛솔은 현재 텀블벅에서 크라우드 펀딩 중입니다. 아직 마감일이 10일 가량 남았는데 목표액은 이미 달성했습니다. 아직 완제품이 없지만 가능성을 본 거겠죠? 가격은 좀 나가는 편입니다. 빛솔을 손에 쥐기 위해서는 15만원이 필요하죠. 배송은 8월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참고 링크 : 텀블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