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사는 시대는 필요에 따라 이런저런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만능형 제품을 원한다. 물론 한 가지 영역에 특화된 것에는 미치지 못할 수 있지만 활용 폭이 넓은 것을 환영한다. 지금 소개할 쿨모어(Coolmore)도 그런 만능형 제품 중 하나다. 쿨모어는 사용하기에 따라 에어컨이 될 수도 있고 냉장고가 될 수도 있다. 엄밀히 말하자면 그 무엇도 아니다. 그냥 뭐든 시원하게 만들 수 있는 박스다.

coolmore_04

쿨모어는 상단 쿨링팬으로 주변 공기를 빨아들인 후 내부 아이스팩을 거쳐 차가운 공기를 배출하는 구조로 되어 있어 전력이 많이 필요하지 않다. USB를 통해 작동하기 때문에 에어컨보다 전력소모가 덜하다. 물론 크기가 작고 출력이 낮기 때문에 에어컨 대용으로 활용할 수 있는 범위는 지극히 좁다. 고작해야 책상, 소파, 침대 정도에서만 활용 가능하다.

coolmore_02

냉풍기 정도의 성능을 기대했다면 실망하긴 아직 이르다. 퇴근 후 야구를 보며 캔맥주를 자주 즐긴다면 이만한 물건이 없다. 미지근했던 음료를 이가 시릴 정도로 차갑게 해주기엔 부족하지만 쿨러를 통해 들어오는 공기와 내부의 아이스 팩으로 인해 미지근해지는 시간을 지연시킬 수 있다. 야구경기에 빠져 맥주 마시는 것을 깜빡 하더라도 전혀 걱정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coolmore_01

성능뿐만 아니라 설계 또한 칭찬할 만하다. 쿨모어는 접이식 디자인을 채택해 보관이 간편하다. 사용하지 않을 때는 펴놓으면 그만이다. 또한 본체와 서랍형 트레이 나눠져 있어 상황에 따라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어 불편함을 방지했다.

coolmore_06쿨모어는 현재 킥스타터에서 펀딩 중이다. 가격은 33달러(약 3만7천원)으로 크게 부담스럽지 않은 수준이지만 내년 2월에나 배송 받을 수 있는 점은 아쉽다. 참고로 펀딩 가격에 아이스팩은 포함되어 있지 않다.

참고 링크 : 킥스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