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전지 브랜드에 따라 음질이 달라진다. 원자력 발전소의 전기보다 수력 발전소의 전기를 끌어오면 음질이 더 좋아진다.’ 한때 음질에 대해 인터넷을 뒤흔들었던 이 있었습니다. 하도 그럴듯해서 상당한 파장을 몰고 왔지만 말도 안되는 우스갯소리였죠. 오디오의 작동을 제어하는 전기가 음질을 바꿀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02_SR-64HXA_J_ol

그런데 소니가 앞서 말씀드렸던 것과 비슷한 논란을 정말로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고음질 오디오(HRA)용 마이크로SD 메모리 카드를 국내에 출시한 것인데요. 프리미엄 사운드를 위해 만들어졌다는 이 메모리 카드, ‘SR-64HXA’는 우리가 생각하는 보통 외장 메모리에 비해 더 좋은 음질을 들려준다고 합니다. 사실 일본에서 지난 3월 출시되었을 때 이미 많은 사람들의 갑론을박이 펼쳐졌죠.

sony SR-64HXA micro sd memory card_2

소니의 주장은 이렇습니다. 뮤직 플레이어가 외장 메모리에 있는 음원 파일을 읽으면 미세하게 전기적인 잡음 신호가 발생한다고 합니다. 이게 음질을 떨어뜨리는데, 이 새로운 메모리 카드는 잡음 신호를 최소화해서 외장 메모리로도 내장 메모리와 차이가 없이 고음질의 음악 감상이 가능하다는 거죠.

sony SR-64HXA micro sd memory card

국내 출시 소식이 나오자 각종 커뮤니티는 난리가 났습니다. 틀린 말은 아니라는 의견부터, 이걸로 음악을 들으면 암도 나을 수 있겠다는 비아냥까지 다양합니다. 오디오의 명가 소니가 이렇게 그래프까지 사용하면서 말하니까 맞는 것 같기도 한데요. 저같은 일반인은 잘 모르겠습니다. 오디오 분야가 아무리 미세한 차이에 따라 소리가 달라진다고 하지만 이번에는 정말 헷갈리네요. 이 제품은 소니 궤변의 결정체일까요, 미래를 내다 본 아이템일까요? 64GB의 용량을 가진 이 엄청난 메모리 카드의 가격은 17만9천원입니다.

참고 링크 : 소니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