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vantree powerhouse desk usb charger stand (17)충전의 노예 현대인이라면 누구나 이런 광경에 익숙하실 겁니다. 케이블이 꼬여있는 것만큼 보기 안 좋은 게 있을까요? 마치 오늘 하루도 신나게 꼬일 것 같은 느낌이죠.

avantree powerhouse desk usb charger stand (13)

보기 좋은 충전을 위한 이런 제품이 있습니다. 아반트리(Avantree)의 파워하우스(PowerHouse)라는 제품인데요. 여러 기기를 충전할 수 있는 일종의 스테이션이죠. 기기가 여러 대 있다면, 이왕 하는 충전을 깔끔하게 정리해주는 제품입니다. 일단 보기에 좀 더 깔끔해지고, 기기를 거치시키면 영상 따위를 감상하기도 편해지죠. 이 충전기의 특징은 뭐가 있는지, 힘들게 생각해 봤습니다.

 

장점

1. 거치하기 편리하다. 충전은 덤.
2. 실리콘캡의 색상을 바꾸며 기분 전환을 할 수 있다.
3. 케이블을 어느 정도 감출 수 있어 깔끔해진다.
4. 작은 물건들을 올려놓기도 적당하다.

단점

1. 아이폰용 케이블은 들어있지 않다.
2. 실리콘캡의 색상을 바꿀 게 하나밖에 없다.
3. 고무에 먼지가 잘 묻어 금방 지저분해 보인다.
4. 실리콘의 마감이 조금 아쉽다.

 

충전 강박증 환자를 위한 처방?

avantree powerhouse desk usb charger stand (6)

제 책상에는 기기들이 많습니다. 태블릿 하나, 스마트폰 둘, MP3 플레이어 하나. 그리고 저는 약간의 강박증이 있습니다. 기기의 배터리 잔량이 50% 이하로 떨어지는 걸 정말 무서워하죠. 그래서 틈이 나면 항상 충전을 합니다. 이 제품은 그런 저에게 호기심을 불러일으켰습니다.

 

레고가 생각나는 네모네모

avantree powerhouse desk usb charger stand (2)

꽤 묵직한 패키지 겉에는 2014년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상을 받았다고 자랑스럽게 적혀 있습니다.

avantree powerhouse desk usb charger stand (3)

구성품은 충전 스테이션 본체와 AC 전원 케이블, 약 30cm의 마이크로 USB 케이블 2개, 별도의 실리콘캡과 패드, 벨크로 테이프 4개, 설명서와 보증서입니다. 제품에 충전 포트는 4개가 달려있는데 케이블은 2개라서 의아하네요. 하지만 크게 상관없습니다. 어차피 애플 라이트닝 케이블은 안 들어있어서 쓰던 걸 꽂아야 하거든요.

 

귀찮긴 해도 한번 해놓으면 오래 쓸 수 있는 케이블 작업

avantree powerhouse desk usb charger stand (12)

본체를 뒤집으면 포트에 케이블을 꽂아 선을 구겨넣을 수 있는 공간이 있습니다. 여기에 케이블을 잘 감아서 정리한 다음 벨크로 테이프로 고정시키면 되죠. 너무 짧게 감으면 충전할 때 불편하니 30cm 정도로 하면 적당합니다. 아주 귀찮은데 한번 해놓으면 꽤 깔끔합니다. 집과 회사를 왔다갔다하며 케이블을 같이 사용하고 있었다면 좀 번거롭겠네요. 그냥 여분 케이블 하나를 더 사는 게 좋겠습니다.

충전할 수 있는 포트는 4개입니다. 전체 출력은 4.5A인데, 제조사에 따르면 동시에 4개를 충전할 때 태블릿은 2.1A 또는 2.4A, 휴대폰은 1A로 충전되고 한 개만 충전할 때는 최대 2.4A로 충전된다고 합니다. 즉, 당연한 얘기지만 동시에 많이 충전할 때는 각각의 출력에 맞는 속도로 충전이 되고요. 하나만 할 때는 최대한 빨리 충전이 된다는 뜻이겠죠.

 

충전기가 충전만 잘 되면 되지…

avantree powerhouse desk usb charger stand (smartport)

단자는 일반 USB 포트 3개와, 출력관리 IC가 들어있는 스마트 포트 1개로 되어 있습니다. 생긴 건 똑같지만 스마트 포트는 충전에 필요한 전류를 자동으로 감지해서 오래된 예전 제품이라도 안정적으로 충전을 해준다고 합니다. 물론 체감상 큰 차이는 느끼지 못합니다. 충전이 잘 되면 그뿐이죠. 저의 6년된 MP3 플레이어 U5도 잘 충전됩니다.

avantree powerhouse desk usb charger stand (14)

온갖 제품들을 동시에 충전해봤습니다. 잘 됩니다. 최대한 선이 지저분하지 않게, 보기 좋게 놔둘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몇 번 하다 보니 기기들의 중심을 안 맞춰주면 불안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충전 강박증에 결벽증까지 생기는 건 아니겠죠? 그렇겠죠? 제가 좀 민감한 거겠죠?

 

거치대를 샀는데 충전도 됩니다

avantree powerhouse desk usb charger stand (11)

저는 사실 충전 보다는 거치대로써의 이 제품을 더 좋아합니다. 간단하고 편리하고 안정적이죠. 스마트폰은 물론 더 커다란 기기도 아무 문제가 없습니다. 게다가 실리콘 패드와 캡 덕분에 미끄러지지도 않습니다.

avantree powerhouse desk usb charger stand (21)

수평이 아닌 대각선으로도 기기를 놓을 수 있는데 별 것 아니지만 상당히 인체공학적입니다. 책상 위에 널부러진 제품들의 각을 맞추는 버릇이 생기면서, 이 충전 스테이션도 방향을 돌리기 보다 스마트폰을 대각선으로 놓는 것이 훨씬 안정적으로 느껴졌습니다. 걸그룹 영상을 감상하기에 더 좋습니다.

 

거치의 완성은 실리콘캡, 디자인의 완성도 실리콘캡.

avantree powerhouse desk usb charger stand (20)

실리콘캡은 제품을 미끄러지지 않게 해줍니다. 그런데 솔직히 처음에 붙어있는 블랙/레드 조합의 실리콘보다는 별도로 들어있는 그린 색상의 실리콘 세트가 훨씬 마음에 듭니다. 차라리 이 실리콘 캡의 색상을 더 다양하게 만들어서 넣어놨다면 좋았을 것 같습니다. 비록 뺐다 끼웠다 하기는 귀찮아도 분위기를 바꿔서 기분 전환하기 좋을 텐데 말이죠.

 

펜, 나사, 집게, 라이터, 건전지, USB 뚜껑, 레고, 유심 트레이 핀…

avantree powerhouse desk usb charger stand (22)

책상에 하나쯤은 있는 중요한 물건들, 어딘가 넣기에는 애매하고 꺼내놓자니 소리 없이 없어질까 불안한 작은 물건들이라면 이 위에 올려놓기 적절합니다. 실리콘 패드와 촘촘한 캡 덕분에 미끄러지는 일도 없죠.

 

굳이 필요 없습니다. 그런데 쓰니까 더 여유롭습니다.

avantree powerhouse desk usb charger stand (15)

아반트리 파워하우스 데스크 USB 충전 스테이션의 특징은 간단합니다. 최대 4개 동시 충전, 그리고 미끄러지지 않는 단단한 거치. 기기를 여러 대 사용한다면 확실히 깔끔해진 책상을 보며 흐뭇해 할 수 있습니다.

집에서는 충전하는 중에도 스마트폰으로 열심히 인터넷을 해야 하니까 집보다는 회사에서 사용하기를 권하고 싶네요. 회사 책상에서 사용해 보니 처음엔 사람들이 궁금해 하는데 설명하면서 왠지 모를 뿌듯함도 느낄 수 있고요. 그런데 충전해 달라고 하는 사람들도 늘어납니다. 충전 셔틀이 되고 싶지 않다면 요령껏 대처해야 할 것 같습니다.

아반트리 파워하우스 데스크 USB 충전 스테이션의 가격은 4만원대입니다. 애플 라이트닝 케이블은 들어있지 않으니 유의하세요.

 

사세요

– 기기 충전 때문에 콘센트가 부족하신 분
– 스마트 기기가 2개 이상이신 분
– 기기 거치대를 하나쯤 사려고 결심하셨던 분
– 깔끔한 것을 좋아하시는 분

 

사지 마세요

– 엉킨 충전 케이블을 풀며 희열을 느끼시는 분
– 케이블을 최대한 길게 연장해 방 안에서 자유롭게 쓰는 걸 좋아하시는 분
– 충전할 때도 기기를 손에서 놓지 못하시는 분
– 사무실에서 충전 셔틀이 될까봐 두려우신 분

 

* 본 리뷰에 사용된 제품은 아반트리로부터 제공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