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J1구글이 새로운 스마트X를 만들고 있습니다. 스마트워치도 아니고 스마트 글라스도 아닌 무려 스마트 패션을 만든다고 하네요. 각종 웨어러블 기기가 출시하는 요즘, 온몸에 스마트 기기를 두르고 다닐 날이 멀지 않은 듯합니다.

자카드(Jacquard)는 이번 구글 I/O 2015에서 공개한 프로젝트 중 하나인데요. 바로 스마트 옷감을 연구하는 프로젝트입니다. 전도성있는 실로 직물을 짜서 옷을 만든 후, 그 옷으로 스마트 기기를 조작할 수 있게 하는 거죠. 예를 들면 옷의 일부를 터치하거나, 쓸어 내리면 전화를 받거나 음악을 플레이할 수 있게 만드는 겁니다.

PJ2자카드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의류 브랜드, 리바이스와 제휴를 했다고 하는데요. 단순히 신기한 기술을 연구 차원으로만 진행하는 게 아니라 실제 디자인된 의류를 만들려나 봅니다. 조만간 구글의 기술이 접목된 리바이스 청바지를 만나볼 수 있겠네요.

PJ3리바이스라면 일단 청바지일 텐데, 스마트한 청바지면 어떤 기능들이 들어갈지 궁금해집니다. 남대문이 열려있으면 문자로 알려주는 기능이라면 어떨까요?

참고 링크 : 프로젝트 자카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