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 얼리어답터 디자이너 분께서 샤오미 스마트폰을 구매하셨다죠?

샤오미 Mi4i 구매기 1편
샤오미 Mi4i 구매기 2편

xiaomi mi4i unboxing (0)

스마트폰에 관심 많은 저로서는 가만히 두고 볼 수가 없네요. 수고하셨습니다 형님, 물러나서 쉬시죠. 이제 제가 합니다.

뭔가 만들었다 하면 세계가 들썩이는 샤오미. 배터리부터 이어폰, 공기청정기, 체중계까지 별의 별 것들을 다 만들고 있는 샤오미. 기사를 쓰기만 하면 좋은 조회수를 보장받는 샤오미. 그래서 한 번에 안 쓰고 나눠서 쓰는 꼼수를 부리게 만드는 샤오미. 저는 아이폰을 쓰고 있기는 하지만 최근의 샤오미 스마트폰은 도대체 어떤 느낌일까 궁금했습니다.

Mi4i는 샤오미 최초의 글로벌용 스마트폰이라고 합니다. 이 제품을 한 마디로 요약하자면 가격 대비 성능의 왕이죠. 이제 벗겨보겠습니다.

 

떨리는 첫 만남

xiaomi mi4i unboxing (2)

첫 개봉은 항상 설레고 떨리는 법이죠? 시스루로 비치는 녀석의 은은한 상자가 저의 심장 박동 수를 높입니다.

xiaomi mi4i unboxing (3)

중국 아니랄까 봐 패키지 색깔도 황사를 떠올리게 하네요. 이 종이 상자를 여니 드디어 Mi4i의 모습이 보입니다.

xiaomi mi4i unboxing (4)

구성품으로는 특별한 건 없습니다. 본체, 케이블, 충전기, 설명서. 애플의 그것처럼 생긴 유심 트레이 핀. 충전기는 중국용인데 여행용 어댑터가 함께 들어있어서 우리나라에서도 쓸 수 있습니다. 출력은 5V 2A로 든든하네요. 설명서는 당연히 한글이 없고 중국어와 영어로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뭔가 허전한데요? 이어폰이 없습니다. 요즘 한창 호평 받고 있는 샤오미 피스톤(Piston)이 들어있는 건 아닐까 살짝 기대하긴 했었는데요. 가격도 안 비싸던데 하나 넣어줬다면 좋았겠지만 할 수 없죠. 어쨌든 이제 전원을 켜보겠습니다.

 

환영을 못 받았습니다

xiaomi mi4i unboxing (5)

이런 성격 급하고 버릇 없는 녀석 같으니라고. 보통은 스마트폰 켜면 환영합니다 고갱님, 안녕하세요 고갱님, 인사는 당연히 해줘야 하는 것 아닌가요? 뭔가 이상합니다. 첫 부팅인데 바로 홈 화면 진입이라니…

이런 찜찜한 기분은 뭘까요? 찾아 보니 샤오미 MIUI 운영체제의 공식 롬(ROM) 말고도 커스텀 버전이 들어가는 경우도 있다고는 하는데요. 찬찬히 생각해보기로 하고 일단 생김새부터 살펴보기로 했습니다.

 

앞태

xiaomi mi4i unboxing (7)

뒷커버가 옆면까지 감싸고 있습니다. 아이폰 5c, 또는 루미아 저가형 모델을 떠올리게 하는데요. 만듦새가 생각보다 상당히 탄탄해서 훨씬 깔끔하다는 첫 느낌입니다. 제가 약 2년 전에 아이폰 5c 화이트 모델을 사용했었는데, 꽤 흡사한 느낌입니다.

xiaomi mi4i unboxing (8)

화면은 5인치입니다. 4인치 아이폰만 쓰다 이걸 보니 시원합니다. IPS 디스플레이에 풀HD 해상도입니다. QHD 스마트폰들도 많지만 이 정도면 도트를 눈으로 구별하지 못하니까 괜찮습니다. 색 표현이나 밝기, 넓은 시야각도 마음에 듭니다. 샤오미에 따르면 Mi4i의 색 재현율은 95%인데 아이폰 6는 72%라고 하네요. 어쨌든 눈으로는 큰 차이를 모르겠습니다. 화사한 건 확실합니다.

xiaomi mi4i unboxing (6)

와이파이로 인터넷을 잠깐 해봤습니다. 뭔가 버벅거렸지만 참을 만했습니다. 글자는 읽기 편안했습니다. 얼리어답터 많이 사랑해주세요.

 

뒤태

xiaomi mi4i unboxing (9)

흰색의 뒤태가 곱습니다. 언락폰의 장점 중 하나는 통신사의 마크가 없다는 것이겠죠. 재질은 무광으로 처리된 플라스틱 종류인데 지문이 묻지 않고 미끌미끌하지 않습니다. 촉감도 따뜻합니다. 그런데 때가 금방 탈 것 같습니다. 청바지에 넣고 다니기라도 하면 이염되는 건 아닐까 걱정되네요.

xiaomi mi4i unboxing (10)

카메라 부분은 아이폰 5s를 닮았네요. 길쭉한 듀얼 플래시 때문인 것 같습니다. 카메라 렌즈 상단이 아주 미세하게 튀어나왔는데 카툭튀라고 부르기엔 좀 미안합니다.

xiaomi mi4i unboxing (11)

4.7인치 화면 크기를 가진 아이폰 6와 함께 놓은 사진입니다. 크기는 거의 같은데 화면이 조금 더 길쭉하네요.

 

인사 받으려고 초기화

이제 왜 환영 인사를 받지 못했는지 생각을 해봤습니다. 공장에서 부팅이 된 걸까? 통관할 때 부팅되고 다시 넣어놓은 걸까? 세상이 나를 싫어하는 걸까? 일단 답이 나오지 않아 초기화를 해봤습니다.

xiaomi mi4i unboxing (14)

역시 뭔가 문제가 있었나 봅니다. 엎드려 절 받는 것 같았지만 어쨌든 성공했습니다. 달라진 건 없네요. 문득 소프트웨어 버전이 잘못된 건 아닐까 싶어서 검색을 해봤습니다. 관련된 것들이 아무것도 나오지 않네요. 이거 정체가 뭘까요. 깔끔하게 MIUI의 공식 롬 파일을 구해서 다시 설치해보기로 했습니다. 새삼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 싶었습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 대한 안 좋은 옛 기억들이 다시 떠오르는 것 같았습니다.

xiaomi mi4i unboxing (15)

이곳에서 Mi4i에 맞는 최신 롬 파일을 다운받을 수 있었습니다. 플래싱 가이드 페이지에 설치 방법이 쉽게 나와있습니다. 어렵지 않아서 다행이네요. 약 5분 정도를 들여 새로운 공식 롬을 설치하는 데도 성공했습니다. 뿌듯합니다.

 

전화기니까 전화를 해보겠습니다

xiaomi mi4i unboxing (12)

유심 카드는 2개를 끼울 수 있습니다. 사이즈는 마이크로 유심입니다. 해외에서 유심을 사서 끼우거나, 데이터 유심을 같이 넣어서 사용할 때 좋겠네요. 일단 회사에 나뒹구는 법인 데이터 유심을 끼웠습니다. 4~5차례 부팅을 해봤더니 잘 인식을 합니다.

xiaomi mi4i unboxing (13)

그리고 전화가 되는 유심을 넣을 차례. 하지만 제 것은 크기가 작은 나노 유심이라 마이크로 유심 크기의 트레이에는 맞지 않죠. 이걸 어떻게 해야 할까 고민하다가 오백원짜리 딱풀… 아니 천이백원짜리 딱풀로 유심을 트레이에 붙인 후 삽입해봤습니다. 왼쪽에 미리 끼워 놓은 데이터 유심을 참고로 해서 위치 선정을 했죠. 결과는 재부팅, 재부팅, 성공적!

xiaomi mi4i unboxing (16)

메시지를 보낼 때 유심 1번과 2번을 즉석에서 선택할 수 있습니다. 설정 메뉴에서는 각 유심에 대한 옵션을 지정할 수 있습니다. 개인 유심으로는 통화만 한다던가, 데이터 유심으로는 인터넷만 한다던가 등을 설정하는 것이죠. 통화도 또렷하게 잘 됩니다. 통화 녹음도 할 수 있네요. 제가 평소에 녹음을 쓸 일은 거의 없지만 든든합니다. 통신을 LTE로 설정해도 3G와 4G 표시에서 갈팡질팡하는 모습만 제외하면 지금까지는 나름대로 만족스럽습니다.

 

이제 며칠 동안 직접 사용해 본 후 더 자세한 이야기를 들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런데 공식 롬까지 구해서 설치하게 만든 희한한 소프트웨어 버전의 정체는 도대체 무엇이었을까요?

To be continue…

 

Coming Soon
6월 X일 며칠 써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