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카(Leica)가 대한민국 광복 70주년을 기념하는 스페셜 에디션(70th Independence Anniversary)을 출시했습니다. 지난 2005년에도 광복 60주년을 기념해 라이카 M-P 한정판를 딱 60대 판매를 한적이 있는데요. 이번 70주년 스페셜 에디션 역시 딱 70대만 판매합니다.

li01

70주년 스페셜 에디션은 2종으로 기계식 필름 카메라인 라이카 MP와 디지털 카메라인 라이카 M-P로 구성되었습니다. 라이카 MP는 유광 블랙 컬러이며, 라이카 M-P는 실버 바디에 얼리어답터가 사랑하는 오렌지색 가죽이 적용되었습니다. 바디와 렌즈, 스트랩 등 곳곳에 70주년 기념 문구와 시리얼 번호 등이 새겨져 있죠.

li03

li04

각각 35mm F1.4 즈미룩스(Summilux) 렌즈와 50mm F0.95 녹티룩스(Noctilux) 렌즈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라이카 애호가의 꿈이라 불리는 렌즈들이죠. 특히 녹티룩스 렌즈는 라이카에서 가장 밝은 상징적인 렌즈입니다. F0.95면 사람 눈보다 밝은 렌즈죠.

li02

라이카의 광복 70주년 스페셜 에디션의 각격은 2종 모두 3,800만원입니다. 광복의 기쁨을 가격으로 표현한 듯하네요. 그런데 독일 회사가 왜 우리나라의 광복절을 기념하는 걸까요? 일본에서도 판매하면 왠지 더 통쾌할 것 같습니다. 이왕이면 더 비싼 가격으로 말이죠.

 

신언재
고르다 사다 쓰다 사이에 존재하는 쉼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