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1

얼마 전에 릴리(Lily)를 소개했었는데요. 진정한 셀카 드론의 완성인 제품이었죠. 조종할 필요도 없이 공중에 던지기만 하면 알아서 따라오며 영상을 촬영해주는 제품이었습니다. 이번에 소개할 제품은 릴리의 친구 같은 제품인데요. 어떤 제품인지 영상으로 한 번 확인 해보겠습니다.

이름은 스프라이트(Sprite)입니다. 청량감이 느껴지는 이름이네요. 길이는 35cm이고 직경은 10cm입니다. 무게는 약 1.1kg이네요. 두 쌍의 프로펠러를 접으면 조금 큰 보온병처럼 보입니다. 휴대하기 어렵지 않겠네요. 한 번 충전으로 가동 가능한 시간은 약 10~12분 정도입니다. 속도는 10m/s고요, 자율 비행으로 약 6km를 날아갈 수 있다고 합니다.

sp5

릴리와 가장 큰 차이점은 조종 방식인데 GPS 장치를 사용해서 자율 비행이 가능합니다. 쉽게 말해서 전용 어플에서 경로를 지정해주면 그 경로대로 날아간다는 거죠. 수동 조정도 가능합니다.

sp4

영상은 초당 30프레임으로 1080p 해상도를, 초당 60프레임으로 720p 해상도의 영상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릴리가 다이내믹한 아웃도어 스포츠 촬영에 알맞다면 스프라이트는 풍경 촬영에 더 적합해 보입니다. 사진 촬영은 2304×1536, 1920×1080, 1280×720 등 3가지 모드가 가능합니다.

sp2

이륙과 착륙은 하단부의 달린 버튼만 누르면 됩니다. 배터리가 없어서 불시착해도 걱정이 없는데요. 내구성이 높고 방수, 방진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다양한 곳에 쓰일 수 있겠네요. 취미 활동보다 재해 복구나 수색, 구조 등에서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네요.

sp3

단순 장난감이 아닌 유용한 도구임을 강조하는 스프라이트는 지금 킥스타터에서 펀딩 중입니다. 가격은 799달러(약 87만 5천원)네요. 배송은 12월입니다. 확실히 장난감 가격은 아니네요.

참고 링크 : 킥스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