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 화장실을 가야 쾌변 할 수 있는지는 인제 알 수 있습니다. 배변신호를 알려주는 웨어러블 기기가 나왔기 때문이죠. 하지만 방귀가 잦으면 결국 싸기 마련입니다. 그럼 이런 아이템이 어떨까요? 이번에는 방귀를 줄여주는 웨어러블 기기가 나왔습니다.

참고 링크 : D Free

ch01

이름은 CH4입니다. CH4는 방귀의 성분인 메탄의 화학식이죠. 방귀는 대장에서 음식물을 박테리아가 분해하면서 발생한 서로 다른 가스가 만나 만들어지는데요. 정상인의 경우 하루에 평균 13회에 방귀를 낀다고 합니다. 특정 음식을 먹었을 때 메탄 성분이 많이 만들어져 방귀를 자주 뀌게 됩니다. 예를 들어 삶은 계란 같은 음식이겠죠. 물론 사람마다 다르다고 합니다.

ch03

CH4는 방귀의 횟수를 측정하고 어떤 음식을 먹었는지 추적합니다. 그래서 어떤 음식을 먹었을 때 방귀를 자주 뀌는지 전용 앱으로 알려주죠. 꼭 방귀를 뀌지 말아야할 중요한 자리를 앞두고 있다면 미리 방귀를 촉진하는 음식을 피할수 있겠죠. 사용 방법은 간단합니다. 뒷주머니나 벨트 등 엉덩이 근처에 CH4를 착용하면 됩니다.

ch03

CH4는 킥스타터에서 펀딩을 진행했는데 아쉽게도 목표치는 달성하지 못했습니다. 아마도 장난스러운 콘셉트 때문인 것 같은데요. 배변신호를 알려주는 웨어러블 기기와 함께 사용했다면 시너지 효과가 좋았을 것 같습니다.

참고 링크 : 킥스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