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잘 잊어먹는 게 있습니다. 리모컨, 우산 등이 대표적이죠. 저는 애연가는 아닙니다만 제 주위 친구들은 라이터를 엄청 잃어먹더군요. 라이터를 잃어먹는 건 우리나라뿐만이 아닌가 봅니다. 전 세계적으로도 라이터가 매일 6백만 개씩 팔려 나간다고 하네요.

la1

라이터를 잃어버리지 않고 끝까지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이 나왔습니다. 이름은 라이터 알람(Lighter Alarm)인데 라이터가 어디 있는지 알려주는 제품이죠. 생긴 건 스마트폰 젤리 케이스처럼 생겼습니다. 스마트폰 케이스와 마찬가지로 라이터에 끼워서 사용하는 제품이죠. 사용 가능한 라이터가 BIC 뿐인 점이 조금 아쉽네요.

la2

하는 일은 간단합니다. 블루투스 신호를 내보내서 라이터의 위치를 알려주는 거죠. 라이터를 빌려 쓰고 뻔뻔하게 자기 주머니에 넣는 사람을 응징할 때 효과적일 것 같습니다. 일부러 라이터를 빌려주는 척하고 007 놀이를 하며 잉여로움을 즐겨볼 수도 있습니다. 다만 150피트(약 45.7m)의 거리를 유지해야 합니다. 그 이상 멀어지면 라이터도 잃고 라이터 알람도 잃게 되죠. 배터리는 한 번 교체하면 6개월간 사용 가능하다고 합니다.

Lighter-Alarm-02

색상은 블루, 레드, 그린, 화이트, 오렌지, 블랙까지 총 6개가 있습니다. BIC 라이터 색상에 맞춘 듯 하네요.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 둘 다 사용이 가능합니다. 라이터 알람은 지금 킥스타터에서 펀딩 중이며, 가격은 25달러(2만 7천원)입니다. 그냥 라이터를 잃어버리더라도 계속 사는 게 좋을까요?

참고 링크 : 킥스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