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어졌다는 것은 불량품의 상징이었지만 이제는 몰입감의 상징이 되고 있습니다. 확실치는 않지만요.
삼성전자가 105인치 울트라 HD 커브드 TV(모델명 UN105S9W)를 출시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이 제품을 내놓으며 가장 크고 가장 많이 휘어진 TV라고 발표했습니다. 이 제품의 해상도는 5,120 x 2,160의 울트라 HD(또는 4K) 규격이며 4개의 화면을 분할해서 동시에 4개 방송을 동시에 볼 수 있습니다. 야구 볼 때 유용하겠네요.
삼성 스마트 TV플랫폼이 적용되어 있어 웹서핑이나 기타 어플리케이션 구동도 가능합니다.
비싼만큼 구입시에는 엔지니어가 직접 가정에 방문해서 세팅을 해준다고 합니다.

105S9W_005_Dynamic_Black-720x480

사실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몰입감을 높이고 유용한지에 대해서는 아직 이견이 많습니다. 그래도 집의 벽이 휘어진 사람에게 아주 유용할 듯 합니다. 그 밖에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커브드 105인치 TV를 살 이유는 하나입니다. 살 수 있을만큼 부자이기 때문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