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가 구글에게 전쟁을 선포했습니다.  MS의 ‘케빈 터너’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지난 14일 열린 ‘윈도 파트너 컨퍼런스’에서 HP를 통해 올해 안으로 199달러(약 20만원)짜리 노트북을 출시할 것이며, 추가적으로 99달러(약 10만원) 짜리 노트북 출시도 계획하고 있음을 밝혔습니다.

 

chromebook

 

위 사진은 삼성이 출시한 크롬북인데요. 겉 모양은 일반 노트북과 큰 차이가 없죠?
구글의 크롬북이 야금야금 저가 노트북 시장을 잠식해 나가자 MS의 발등에 불이 떨어진 듯 합니다. MS는 HP외에도 에이서와 도시바 역시 249달러(약 25만원)짜리 윈도우 노트북을 준비하고 있음을 추가적으로 밝혔습니다.  화면은 15.6인치부터 11.6인치까지 선택의 폭도 넓습니다.

wvsc2

 

또, 99달러 노트북은 화면 사이즈가 약 7~9인치가 될 것으로 밝혀졌는데요. 아직 정확한 사양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대부분 셀러론 CPU와 저해상도의 디스플레이를 쓸 것으로 보이지만 저렴한 노트북이 다수 출시되어 소비자로써는 선택의 폭이 넓어지니 나쁠 게 없네요. 구글 화이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