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법무부가 암호화폐 관련 범죄를 전담하기 위한 ‘NCET(National Cryptocurrency Enforcement Team)’ 부서를 신설한다고 발표했다. 암호화폐 거래소, 자금 세탁 관련 범죄를 맡게 된다.

암호화폐는 추적이 어렵다는 이유로 랜섬 웨어 몸값, 자금 세탁, 마약 거래, 무기 거래, 악성 코드 및 프로그램 판매 등을 포함해 다양한 범죄에 악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자금 세탁을 위해 일반 자금 거래와 섞어 더욱 추적을 어렵게 만드는 체계화된 서비스까지 등장하며 기존 사법 시스템의 한계에 마주하게 됐다.

법무부 내부의 자금 세탁, 사이버 범죄 전문 부서와 전문 변호사와 함께 암호화폐, 블록체인 전문가 등으로 구성하고 전국에 사무실을 개설할 뜻을 밝혔다.

암호화폐 범죄를 겨냥한 특수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