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 유저를 위한 전용 웹캠이 출시된다고 합니다. 4K 화질에 DSLR 기술을 접목한 제품이라고 하니, 그냥 지나치기는 힘들겠네요.

‘오팔(Opal) C1’은 f1.8렌즈를 장착해 다른 웹캠보다 2.4배 많은 빛을 받기 때문에 어두운 곳에서도 원하는 만큼 밝기 레벨 조절이 가능합니다. 또한 7.8mm의 4K 소니 센서가 장착되어 일반적인 웹캠보다 5배 이상의 높은 화질로 최상의 컨디션의 화면을 출력할 수 있다고 하네요.

맥 전용 오팔 앱을 통해 디테일한 설정도 가능합니다. 아웃 포커싱 효과와 함께 블러 처리되는 보케(Bokeh) 기능부터 밝기, 터치 업, 화이트 밸런스, 로고 삽입 등 사용자 원하는 맞춤 설정을 통해 웹캠을 용도에 따라 좀더 효과적이고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겠네요.

오팔 C1에는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지원되는 빔포밍 마이크로 사용자의 목소리를 더욱 깔끔하게 수음합니다. 별도의 마이크 필요 없이 웹캠 자체 하나로 거슬릴 수 있는 주변 소음을 잡아 필터링해준다고 하네요.

화상회의를 주로 하거나 컴퓨터 앞에서 촬영이 필요한 사람들에게도 매력적인 제품이 될 수 있겠네요. 오팔 C1은 블랙과 화이트 두 가지 컬러로 선보이며 현재는 베타 버전으로 초대된 사람에 한해 구매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가격은 300달러(약 35만원)입니다.

칙칙한 웹캠은 그만
김희정
제품을 쓰고 그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