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과 레이밴이 함께 만든 스마트 선글라스 ‘레이벤 스토리(Ray-Ban Stories)’가 공개됐다. 레이밴의 모회사 에실로룩소티카와 수년간의 협업으로 드디어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레이밴 선글라스의 세 가지 모델을 베이스로 설계됐고 튀지 않고 평범한 선글라스처럼 보이는 것에 중점을 둔 것은 튀는 디자인과 사생활 침해 논란으로 실패했던 구글 스마트 글라스의 실패를 반복하지 않기 위함이다.

웨이페어(Wayfarer), 라운드(Round), 메테오(Meteor) 세 가지 디자인으로 양옆에는 500만 화소 듀얼 카메라가 있고 내장 메모리에는 30초 분량의 동영상 34개 또는 500장의 사진을 저장할 수 있다. ‘헤이 페이스북’이라고 불러 동영상, 사진을 촬영하라고 말하거나 오른쪽 다리에 있는 물리 버튼을 눌러 수동으로 촬영할 수 있다. 동영상을 촬영할 때는 카메라 옆에 흰색 표시등이 켜진다. 구글 글라스처럼 튀는 디자인도 아니고 작은 표시등으로 촬영을 표시한다지만 사생활 침해 논란의 우려는 여전히 남아 있다.

촬영된 영상, 사진은 ‘페이스북 뷰’ 앱에서 간단한 편집을 할 수 있고 페이스북을 포함한 원하는 SNS에 간단히 공유할 수 있다. 선글라스가 어울리는 화창한 날씨에는 나쁘지 않은 사진, 영상을 촬영할 수 있지만 어두운 환경에서는 큰 기대를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양쪽 안경다리에는 블루투스 스피커가 있어 안경을 쓴 채로 음악, 팟캐스트를 듣거나 전화 통화를 할 수 있다. 다리 측면에 내장된 터치 패드로 볼륨 조절하거나 재생/정지 또는 통화 조작을 할 수 있다. 스피커 통화는 가까이 있는 옆 사람에게 들릴 수 있다는 것을 주의하자.

안경 안쪽에 있는 작은 표시등은 몇 가지 색상으로 바뀌며 충전 상태, 배터리 부족, 페어링 모드, 방전, 오류 등에 대한 정보를 알려준다.

가죽 느낌으로 마감된 케이스에 넣으면 1시간 만에 충전되고 3시간 정도 음악을 감상할 수 있으며 간간이 사진, 동영상만 촬영하며 사용한다면 6시간 정도 사용할 수 있다는 설명인데 사용 시간은 상당히 유동적인 것으로 보인다. USB-C 케이블로 충전하는 케이스는 레이밴 스토리 선글라스를 3번 충전할 수 있다.

5개 톤의 기본 렌즈를 끼운 레이밴 스토리는 299달러(약 35만원)로 레이밴 선글라스라는 것을 감안하면 저렴한 편이다. 편광 렌즈를 끼우면 329달러(약 39만원), 변색 렌즈는 379달러(약 45만원)로 프레임, 렌즈에 따라 20개 이상 조합이 가능하고 별도로 안경점에서 맞춤 렌즈를 넣을 수도 있다.

미국, 캐나다, 영국, 이탈리아, 아일랜드, 호주의 온/오프라인 레이밴 매장에서 구입할 수 있다.

평범해 보이지만 위험한 선글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