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왕국 디즈니의 OTT 서비스 디즈니 플러스가 11월12일 한국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9월8일 공식 발표했다. 동시 접속, 화질 제한 등 조건에 따라 다른 가격의 요금제를 선택해야 하는 다른 OTT 서비스와 달리 디즈니 플러스는 월 9,900원, 연 9만9,000원 단일 요금제이며 하나의 계정으로 최대 7개 프로필을 만들고 동시에 4명까지 접속할 수 있다.

디즈니, 마블, 픽사,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타, 20세기 폭스 등 디즈니 산하 다양한 브랜드의 콘텐츠를 모두 즐길 수 있게 된다.

가입자 1억 명을 돌파하고 60여개국에서 21개 언어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는 디즈니 플러스가 한국에 상륙함에 따라 글로벌 경쟁자의 넷플릭스를 포함해 티빙, 웨이브 같은 국내 서비스도 위협을 받게 됐다.

기쁘다 디플 오시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