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20일(현지시간) 테슬라의 인공지능 기술 개발 미래를 설명하는 ‘AI 데이’ 이벤트가 있었다. 테슬라의 완전 자율 주행 기술 완성을 위한 세계 최고 성능의 슈퍼컴퓨터 ‘도조(DOJO)’의 기반이 될 자체 개발 칩 ‘D1’을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무대에 오른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인간을 닮을 인공지능 휴머노이드 ‘테슬라 봇(Tesla Bot)’을 개발 중이라고 깜짝 발표했다.

일론 머스크는 오래전부터 인공지능 기술이 인간을 뛰어넘는 것을 두려워했고 이를 막기 위해서는 확실한 통제를 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테슬라 봇도 이런 우려 속에 만들기로 한 것이다. 테슬라는 로봇 제작에 필요한 거의 모든 기술을 이미 확보하고 있고 테슬라가 하지 않으면 다른 누군가 할 것이기 때문에 먼저 안전한 로봇을 먼저 만드는 거라 설명했다.

인간에게 우호적이며 느리고 약해 인간이 충분히 제압할 수 있으면서 반복적이고 지루한 작업을 대신할 그런 로봇을 만든다. 인공지능을 탑재해 일일이 설명하지 않아도 간단한 작업, 심부름 정도는 음성 명령을 알아듣고 실행할 수 있을 정도가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테슬라 봇에는 테슬라 차량의 자율 주행 기술을 활용하게 된다. 인간형으로 키는 약 175cm, 가벼운 소재를 사용해 무게는 약 57kg, 인간보다 약간 빠르게 걷는 8km/h의 이동속도, 약 20kg 정도의 짐을 들고 움직이게 된다. 인간의 신체 구조를 모방한 관절로 다양한 자세를 취할 수 있고 스스로 움직이게 된다.

얼굴은 다양한 정보를 표시하는 디스플레이, 눈은 테슬라 오토파일럿 카메라, 자율 주행 컴퓨터가 뇌를 대신하게 된다. 일론 머스크는 ‘내년 언젠가’ 프로토 타입을 공개하겠다고 예고했다. 테슬라의 일정 지연은 이미 익숙하기 때문에 언제쯤 테슬라 봇을 실제로 볼 수 있을지는 알 수 없다. 다만 지연은 있지만 대부분의 약속은 지켜왔던 테슬라였기 때문에 테슬라 봇을 기대하게 된다.

일론 머스크의 상상력은 어디까지 일까
얼리어답터 뉴스에디터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