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의 빔프로젝터 강자 옵토마가 240Hz 주사율의 4K UHD 시네마 게이밍 빔프로젝터 ‘옵토마 UHD33’을 출시한다. 240Hz 주사율과 3,600 안시 루멘의 높은 밝기로 암막 커튼을 친 어두 컴컴한 방구석이 아니라 밝은 거실에서도 영화를 보고 게임을 즐길 수 있다.

경쟁 제품 중 최고 수준의 1,000,000:1 명암비와 새롭게 설계한 8분할(RGBWRGBW) 컬러휠이 적용되어 HDTV Rec. 709 표준을 만족하는 정확한 색상을 표현한다. 또한 HDR (High Dynamic Range)와 HLG(Hybrid Log-Gamma) 호환 디스플레이 표준을 준수해 밝고 디테일이 살아 있는 화면을 보여준다.

240Hz(1080p)의 게임 모드에서는 높은 주사율과 4.2ms의 인풋렉으로 일반 모니터와 다름없는 게임 화면을 제공한다. 100인치에서 300인치의 빔프로젝터 대화면으로 부드럽고 선명한 게임 화면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이 UHD33의 가장 큰 장점이다.

스크린 상의 완전한 830만 픽셀은 미국 소비자기술협회의 4K UHD 요건을 충족하며 410만 픽셀의 기존 4K 프로젝트보다 선명하고 깔끔한 화면을 제공한다. 이외에 벽면 색상에 맞춰 자동으로 색상을 보정하는 스마트 기능으로 별도의 스크린을 구입하는 비용 부담도 줄일 수 있다. 2개의 HDMI포트로 PC, 게임 콘솔을 쉽게 연결할 수 있다. 하루 2시간씩 사용해도 20년은 넉넉한 15,000시간의 램프 수명을 제공한다.

게임만 아니라 넷플릭스, 왓챠, 웨이브, 유튜브 등 다양한 OTT 서비스와 구글 플레이에서 앱, 게임을 설치할 수 있는 OTT 셋톱박스 우노큐브 호매틱스 BoxQ를 번들로 제공한다. OTT 셋톱 박스가 포함된 옵토마 UHD33은 149만원에 판매된다.

화면은 클 수록 좋다
얼리어답터 뉴스에디터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