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동안 수백 명의 엔지니어가 900억원을 소비하며 60개의 특허를 발명하고 적용해 완성했다. 샤오미가 최신 플래그십 ‘미 믹스4(Mi Mix4)’를 공개했다. 세라믹 유니바디, 디스플레이 내장 전면 카메라, 1억800만화소 메인 카메라를 갖춘다.

집착에 가까울 정도로 베젤을 줄이기 위한 샤오미의 노력이 결실을 맺은 것일까. 미 믹스4는 극단적으로 줄인 베젤이 인상적이다. 6.67인치, 2400 x 1800 해상도, 400ppi, 10비트 컬러, 120Hz 화면 재생률, 돌비비전, HDR10+ 등 최고 사양의 AMOLED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이 환상적인 사양의 디스플레이의 매력은 사실 따로 있다 자세히 들여다 봐야 알아챌 수 있는 숨겨진 2천만화소 전면 카메라다.

후면에는 1억800만화소 소니 HMX 이미지 센서를 장착한 메인 카메라와 800만화소 5배 광학 줌, 1천300만화소 120도 화각 초광각 트리플 카메라가 자리 잡았다.

퀄컴 스냅드래곤 888+ 프로세서를 최초로 탑재했으며 LPDDR5 8GB/12GB 메모리, UFS 3.1 128GB, 512GB 저장 공간 두 가지 옵션을 선택할 수 있다. 하만카돈이 최적화한 스테레오 사운드를 제공하고 최신 아이폰, 갤럭시 시리즈에도 탑재된 UWB(울트라와이드밴드)도 들어간다. 쓰임새는 다르다. 스마트 태크보단 ‘포인트 투 커넥트’라는 스마트 가전 제어 기능을 위해 사용된다.

4천500mAh 배터리는 경쟁 제품과 비슷하다. 충전 시간 단축에 신경 섰다. 120W 유선 충전은 0-100%까지 21분이면 되고 부스트 모드를 켜면 15분 만에 완료된다. 50W 무선 충전은 완전 충전까지 45분이 소요되며 부스트 모드는 이 시간을 28분으로 줄인다.

​블랙, 화이트, 그레이 세 가지 색상이며 8GB/128GB 모델은 4천999위안(약 90만원), 12GB/512GB 모델은 6천299위안(약 110만원)이다. 8월16일 출시된다.

기술 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