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란 까망색의 정형화된 사운드바처럼 생기지 않았다. LG전자가 영국 메리디안오디오와 협업한 ‘LG 에클레어(모델명 QP5)’는 곡선 디자인의 아담한 블루투스 스피커 같다.

집에서 쓰는 각티슈와 비슷한 크기다. 가로 길이가 30cm를 넘지 않는다. 흔한 바 타입 제품과 비교해 3분의 1 수준이다. 겉면을 감싸는 패브릭 소재는 어느 공간에 두어도 잘 어우러지는 느낌이다. LG전자는 사운드 바를 구매하는 고객들이 음향 성능뿐 아니라 주변 공간과 조화를 이루는 디자인도 중시한다는 점을 적극 반영했다는 설명이다.

| 전방 20Wx2, 센터 20W, 상단 20Wx2+서브우퍼 220W(무선)

올 초 ‘CES2021 혁신상’을 수상한 LG 에클레어는 작은 크기에도 최대 320와트(W) 출력을 낸다. 본체를 포함해 ▲중저음을 내는 서브우퍼 ▲천장 방향으로 소리를 내는 업파이어링 스피커 구성의 3.1.2채널 입체 음향을 지원한다. 이퀄라이저 같은 스피커 기능을 일부를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앱(iOS/안드로이드)도 있다.

LG전자는 서브우퍼의 중저음 성능은 유지하면서도 진동을 대폭 줄이는 저진동 구조를 신제품에 처음으로 적용했다. 자체 시험 결과 최대 볼륨에서 서브우퍼 진동은 기존 동급 출력 제품 대비 절반 수준이다.

영국 명품 오디오업체 메리디안오디오의 음향 기술로 완성된 사운드, 돌비 애트모스, DTS:X 등 입체음향 기술과 고품질 음원을 손실 없이 재생하는 eARC(enhanced Audio Return Channel) 등도 지원한다. 돌비비전과 HDR10 패스스루를 지원하고 후면 USB 단자를 활용한 음원 재생도 된다.

2021년형 LG TV와 함께 사용하면 LG TV의 최신 음질 엔진이 제공하는 풍부한 사운드도 즐길 수 있다. ‘TV 사운드 공유’ 기능을 이용하면 LG TV의 인공지능 프로세서가 콘텐츠에 최적화한 음질을 LG 에클레어에서 즐길 수 있다.

LG전자는 이달 북미를 시작으로 유럽 주요 국가 및 한국, 일본 등에 LG 에클레어를 순차 출시할 예정이다. 블랙, 화이트 2가지 색상의 제품 가격은 89만9천원이다.

예쁜 사운드바
이상우
기술을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