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 영화 속 하늘을 나는 자동차는 수십 년 전부터 상상 속에 존재해 왔다. 기술이 발전하면서 비행 자동차보다는 바퀴가 달린 수직이착륙 항공기(VTOL)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최첨단 기술 혁신이 펼쳐지는 와중에 지난 30년간 비행 자동차 개발에 매진한 슬로바키아 소재 ‘클라인 비전(Klein Vision)’이 제작한 ‘에어카(Aircar)’ 프로토 타입이 니트라 공항에서 브라티 슬라바 공항까지 35분간의 첫 도시 간 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쳐 주목된다.

​시속 170-190km로 2.5km 상공을 안정적으로 비행한 후 활주로에 안착했고 운전석에 탑승한 에어카 개발자 스테판 클라인 교수는 버튼을 눌러 날개를 접고 곧바로 차를 몰아 집으로 향했다.

​2인승 에어카는 여러 차례 수정을 거쳤고 이번 시험 비행에 성공한 기체는 세 번째 프로토타입이다. 40시간 이상 비행, 142회의 성공적인 착륙까지 마친 다음 도시 간 이동이라는 새로운 도전에 나서 성공했다. 에어카 프로토타입은 만약을 대비한 낙하산과 160마력 BMW 엔진을 탑재한다. 다음 단계는 300마력 프로토타입 제작 후 유럽연합 도로 주행 허가와 항공 규제 기관의 CS-23 항공기 인증 취득이 목표다.

​꽉 막힌 도로 대신 하늘을 나는 비행 자동차가 드디어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비행하는 미래의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