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T와 하버드대 공동 연구팀이 착용하고 90분 이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알려주는 프로토 타입 마스크를 발표했다. 마스크를 교체하며 사용할 수 있도록 탈부착 가능한 작은 일회용 센서는 코로나19를 포함한 다른 바이러스 감염 여부도 확인할 수 있다.

투명한 센서에는 동결 건조한 유기 단백질 물질이 내장된다. 호흡하며 나오는 수분과 만나 활성화되고 특정 바이러스와 만나면 반응하고 색상 변화를 통해 감염 여부를 알 수 있다. 일종의 바이오센서다.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해 색상 변화는 마스크 안쪽에서만 확인할 수 있도록 고안됐다.

당초 질명에 노출되기 쉬운 의료진의 에볼라, 지카 바이러스 감염 여부 확인을 위해 수년 전 연구가 시작된 이번 투명 센서의 기초 기술은 2020년 완성됐다. 그리고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되면서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출을 위한 긴급 개조 작업이 시작됐다.

​전 세계에서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PCR 검사 수준의 정확도와 신속 항원 검사 수준의 빠른 검출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앞서 언급했듯이 다양한 바이러스 검출을 위해 맞춤 설계가 가능하며 마스크뿐 아니라 다른 곳에 부착할 수도 있다. 아직은 프로토 타입 단계로 임상 시험과 관계 기관 승인 등 상용화까지 스텝이 남았으나 진정되지 않는 코로나19 확산세에 빠른 절차 진행이 예상된다.

혁신의 모범적인 답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