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와 달리 신형 ‘갤럭시워치4’ 발표는 없었다. 하반기 언팩 행사로 미뤄졌다. 삼성전자는 6월28일(현지시간) 개막한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1에서 ‘삼성 갤럭시 버추얼 이벤트’를 열고, ‘원UI 워치(One UI Watch)’ 중심의 갤럭시워치 생태계를 설명하는데 시간 대부분을 할애했다. 갤럭시폰에서 쌓인 독자적인 사용자 경험의 갤럭시워치로 확장이다.

원UI 터치는 구글 웨어OS와 삼성 타이젠을 통합하는 다양한 크기, 사양, 운영체제의 기기에 걸쳐 일관된 사용자 경험을 만들려는 의도다. 이를테면 사용자가 갤럭시워치와 호환되는 앱을 스마트폰에 새로 설치하면 자동으로 갤럭시워치에도 다운로드된다. 스마트폰이나 갤럭시워치 중 하나의 기기에서 앱 설정을 변경하면 연동된 다른 기기에도 바로 반영된다. 스마트폰에서 전 세계 다양한 지역의 시간을 표시하는 시계 앱 설정을 변경하면 갤럭시워치도 곧바로 적용되는 식이다. 갤럭시워치에서 전화나 메시지를 차단하면 스마트폰에서도 차단된다.

원UI 터치는 갤럭시워치에서 실행되는 앱 생태계 확장을 의미하기도 한다. 구글 플레이에서 내려받을 수 있는 서드파티 앱 지원해서다. △피트니스 마니아를 위한 ‘아디다스 런닝’, ‘골프버디 스마트 캐디’, ‘스트라바’, ‘스윔닷컴’ △균형 잡힌 라이프 스타일 추구하는 사람들을 위한 ‘캄’, ‘슬립 사이클’ △음악 애호가를 위한 ‘스포티파이’, ‘유튜브 뮤직’ 그리고 ‘구글 지도’를 이제 갤럭시워치에서 활용할 수 있다.

사마르 사마트 구글 안드로이드 제품 관리 부문 부사장은 “삼성과 구글은 오랜 기간 협력하며 소비자 경험을 지속적으로 향상시켜왔다.”라며 “차세대 갤럭시워치를 통해 처음 선보일 새로운 통합 플랫폼은 이러한 협력의 결과로, 길어진 배터리 시간, 빨라진 성능, 다양한 앱 지원 등 완전히 새로운 워치 경험을 제공한다.”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개선된 ‘워치 페이스 디자인 도구(Watch face Design tool)’ 제공 계획도 언급했다. 하반기부터 안드로이드 개발자들은 사용자들의 분위기나 활동, 개성에 따라 다양한 맞춤형 디자인의 워치 페이스를 쉽게 제작할 수 있게 된다.

| 갤럭시워치4 추정 렌더링 이미지

한편, 최근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 인증을 마친 갤럭시워치4는 갤럭시워치4와 갤럭시워치 액티브4 2종류로 나올 전망이다. 40mm와 44mm 두 가지 크기에 2.4GHz 와이파이, 블루투스 5.0, 근거리 무선통신(NFC), 5W 무선 충전을 지원한다. 최근 공식 렌더링으로 추정되는 이미지와 세부 사양이 일부가 유출됐는데 전체적으로 날렵한 곡선 디자인이며 우측에 두 개의 버튼이 위치한다. 색상은 블랙과 실버, 다크 그린, 로즈 골드 등 4가지다.

다수를 위한 UX
이상우
기술을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