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2021년형’을 출시했다. 가장 큰 화면의 28인치 ‘G70A’ 모델을 포함한 4종류로 나왔다.

오디세이 G70A는 라인업 최초의 UHD(3840×2160) 해상도를 갖춘 평면 광시야각 패널을 적용했다. 밝은 회색에서 어두운 회색으로 전환되는 속도를 의미하는 GTG(Grey to Grey) 값이 1ms로 빠른 응답 속도가 강점이다. 144Hz 화면 주사율과 더불어 AMD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 엔비디아 지싱크 컴패티블 호환성은 고사양 게임 플레이에서 나타날 수 있는 잔상, 끊김 현상을 최소화한다. UHD 화질의 게임 영상을 즐기는 게이머들에게 최적의 게임 환경을 제공한다.

최고 400니트 밝기의 오디세이 G70A는 HDR 기술이 적용돼 화면 속 어두운 곳은 더욱 어둡게, 밝은 곳은 더욱 밝게 표현하는 넷플릭스 같은 콘텐츠 감상용으로도 알맞다. ▲HDMI 2.1 ▲화면 색상을 자동 인식해 제품 전·후면 라이팅과 색상을 맞추는 코어싱크 ▲21:9 비율로 화면 조절이 자유로운 울트라 와이드 게임 뷰 ▲모니터와 연결된 콘솔 등 기기를 켰을 때, 자동 인식해 화면을 켜주는 오토 소스 스위치+ 등 여러 유의미한 기능이 추가됐다. 코어싱크는 화면 중앙∙좌측 하단∙우측 하단의 색상을 자동 분석해 제품 후면∙좌측 하단∙우측 하단에 위치한 라이팅과 동기화한다. 가격은 95만원이다.

화면 크기와 기능 일부를 달리한 보급형 모델도 나왔다. 27인치 화면의 ‘오디세이 G50A’는 ▲QHD(2560×1440) 해상도 ▲HDR10 ▲광시야각 패널 ▲GTG 기준 1ms 응답속도 ▲165Hz 고주사율 ▲지싱크 컴패티블과 AMD 프리싱크 프리미엄 호환 등 가격 대비 사양이 괜찮다. 가격은 65만원이다.

‘오디세이 G30A’는 27인치와 24인치 두 가지 모델이다. ▲풀HD(1920×1080) 해상도 ▲MPRT(Motion Picture Response Time) 기준 1ms 응답속도 ▲144Hz 고주사율 ▲AMD 프리싱크 프리미엄 호환이 특징이다. 27인치 31만5천원, 24인치 21만5천원이다.

2021년형 오디세이 게이밍 모니터 전 모델은 ▲HAS(높낮이 조절) ▲틸트(상하 각도 조절) ▲피벗(화면 가로∙세로 전환) ▲스위블(좌우 회전) 등 인체공학적 스탠드가 적용됐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IDC 자료를 보면 삼성전자는 2021년 1분기 연간 금액 기준 16.9%의 점유율을 기록했으며 주사율 100Hz 이상 게이밍 모니터 시장 1위에 올랐다.

게임은 장비빨
얼리어답터 뉴스에디터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