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021년형 로봇청소기 ‘코드제로 R9 오브제컬렉션’이 나왔다. 더 똑똑해졌다. 사물 이미지 300만장(직전 모델은 70만장) 학습한 인공지능(AI)이 공간, 장애물을 더 정확하게 인지한다. 예를 들어 문턱을 인지하면 넘어선 후 계속 청소를 한다. 거실 대비 단차가 커서 넘어가면 되돌아올 수 없는 베란다 창틀은 넘지 않는 등 공간을 감안해 적절히 대처한다.

신형 로봇청소기는 4배 늘어난 사물 인지 능력의 효율적인 대응을 위해 CPU(중앙처리장치) 성능도 크게 향상시켰다. 직전 LG 코드제로 씽큐 R9 보이스 대비 연산 속도는 1.8배가량 빨라졌다. 장애물을 더 빨리 감지한다.

편리함은 그대로 계승했다.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와 연결돼 음성으로 로봇청소기를 제어할 수 있다. “하이 엘지!”라고 부른 후 ▲“꼼꼼모드로 주방 청소해줘”와 같은 음성명령 ▲“청소 예약하는 법 설명해줘”와 같은 음성매뉴얼 ▲날씨, 시간 등 일상에서 필요한 정보 제공에 이은 ▲청소 시작음과 종료음 등 사용자가 원하는 목소리를 직접 녹음해 설정하는 ‘마이보이스’를 처음 지원한다.

스마트 페어링 기능도 주목된다. LG씽큐 앱에 신제품과 ‘코드제로 M9’를 연동시키면 코드제로 R9 오브제컬렉션이 진공 청소를 끝낸 후 물걸레 전용 로봇청소기 코드제로 M9 씽큐가 알아서 물걸레 청소를 한다.

스마트폰을 통해 집안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면서 원격으로 청소기를 제어하는 ‘홈뷰’, 청소기가 집안의 움직임을 감지하면 사진을 촬영해 사용자에게 전송하는 ‘홈가드’도 유용하다. 카펫, 구석, 먼지가 많은 곳 등을 인지하면 흡입력을 높이고 상황에 따라 브러시 회전속도와 주행속도를 조절하는 신제품의 최대 청소 시간은 90분이다.

LG전자는 카밍 그린과 카밍 베이지 등 오브제컬렉션 색상을 로봇청소기에도 적용해 집안 전체 공간 인테리어에도 자연스럽게 어울리게 했다. 가격은 129만원이다.

얼리어답터 뉴스에디터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