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가 운영하는 민간 우주 업체 블루 오리진의 첫 번째 민간 우주여행이 7월5일 시작된다. 뉴 셰퍼드 캡슐에는 좌석 6개가 있고 제프 베조스와 그의 동생 마크 베조스가 탑승한다. 남은 좌석 일부는 경매에 부쳤다.

​6월13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좌석 경매에서 최종 낙찰가는 2천800만 달러(약 312억원)에 결정됐다. 159개국 7천600명이 경합한 실시간 중계 전 최고가는 500만 달러(약 55억원)였으나 치열한 경쟁 속에 최종 낙찰가는 껑충 뛴 2천800만 달러로 마무리됐다. 낙찰자 신원은 다음 주 공개된다. 또 다른 좌석의 주인공도 곧 공개된다.

이번 우주여행으로 벌이들이는 수익금은 블루 오리진이 미래 우주 과학, 기술을 위해 설립한 ‘클럽 포 더 퓨처(Club for the Future)’ 재단에 기부한다.

​6명의 탑승자는 지상 100킬로미터 상공으로 올라가 우주에서 3분가량 지구를 지켜본 후 지상으로 복귀한다. 세계 최고 부자와 세계 최초의 민간 우주 관광을 한다는 점에서 상당히 의미 있는 일이고 이 자리를 함께 하려는 사람들의 경쟁은 치열했다. 정확히 언제인지 불분명하지만 일반 사람들의 관광이 시작되면 탑승 티켓은 50만 달러(약 5억5천만원) 수준의 현실적인(?) 가격이 책정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얼리어답터 뉴스에디터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