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간 BMW에 몸담은 베타랑 임원이 애플로 자리를 옮겼다. BMW 전기차 ‘i3’ 개발을 주도한 ‘울리치 크란츠(Ulich Kranz)’가 주인공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애플이 사과 로고가 새겨진 전기차를 원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BMW i3 개발을 선두 지휘한 크란츠는 2017년 BMW 퇴사 후 한때 테슬라의 강력한 경쟁자로 꼽히든 패러데이 퓨처 부름에 응했으나 4개월 만에 퇴사했다. 그리고 상업용 전기차에 중점을 둔 ‘카누(Canoo)’를 설립한다.

젊은 기업 카누는 업계에서 뛰어난 기술력으로 인정받고 있다. 여러 테크기업이 눈독을 들이고 있다. 독자 개발한 베이스 플랫폼 ‘스케이트보드’는 전기, 전자 장비가 통합된 다양한 크기, 용도에 맞게 커스터마이징되는 유연성이 장점이다. 복잡한 부품, 배선을 통합해 무게를 줄여 주행거리를 늘렸다. 더 넓은 실내 공간을 확보할 수 있고 내부 디자인, 인테리어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애플은 지난해 카누 인수 협상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자사회 편입을 원했고 카누는 투자를 원했다. 결국 협상은 무산됐고 카누는 지난해 말 헤네시 캐피털 펀드와 합병, 우회 상장하는 길을 택했다. 현대자동차는 지난해 2월 카누 스케이트보드 플랫폼을 도입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당시 증권거래위원회 제출 서류를 보면 ‘소규모 전기차 동력 공급 플랫폼 공동 개발을 위한 엔지니어링 서비스 계약’이다.

카누를 원했지만 실패한 애플은 결국 카누 공동 설립자를 영입하는 방향으로 선회했다. 지난 4월 카누를 퇴사한 크란츠는 애플 전기차 프로젝트 ‘프로젝트 타이탄’을 이끄는 더그 필드와 일한다.

돌고 도는 애플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