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약적인 성능 개선을 거듭하는 스마트폰 카메라에 밀려난 디지털카메라 제조사들의 존재감이 말이 아니다. 니콘은 실적부진에 올해 말까지 일본 내 카메라 생산을 접고 태국으로 이전한다고 <교도통신>이 6월8일(현지시간) 전했다.

니콘은 현재 미야기현에서 전문가용 최상위 모델 ‘D6’를 생산한다. 그밖에 다른 모델은 전부 해외에서 생산되고 있다. 미야기현 공장이 문을 닫으면 일본 내 생산량은 ‘제로’다. 야마가타 현과 후쿠시마 현에서 가동되는 카메라 렌즈 공장 두 곳도 폐쇄한다. 일부 카메라 부품과 의료 광학 장비, 센서는 일본에서 생산을 지속하는 식의 고용 승계를 보장한다는 계획이다.

니콘은 “해외에서 생산되는 제품의 품질은 일본 생산 제품과 동일하게 유지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니콘은 1948년 자사 최초의 카메라 출시 후 캐논과 더불어 한때 SLR, DSLR 시장을 선도했다. 하지만 스마트폰 카메라에 밀리면서 지난 회계연도 기준 매출은 전년 대비 23.9% 감소한 4천500억엔(약 4조5980억원), 영업 손실 650억 엔(약 6천630억원)으로 역대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혁신에 밀린 과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