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바이브’가 ‘공간음향’을 지원한다. 오늘(6월1일)부터 안드로이드 바이브 사용자는 공연장에서 음악을 듣는 듯한 효과를 ‘돌비 애트모스 뮤직’ 포맷의 블랙핑크, 이날치 음원을 비롯한 스트리밍 음원을 통해서도 즐길 수 있다.

안드로이드 바이브 앱 검색 탭에 추가되는 ‘Dolby Atmos’ 카테고리에서 돌비 애트모스 뮤직 음원을 감상할 수 있는데 현재 500여곡을 서비스하며 연내 2천곡 이상 제공이 목표다.

돌비 애트모스 뮤직은 아티스트가 자신의 의도를 음악에 완벽하게 구현할 수 있는 가능성과 자유를 제공한다. 특히, 청취자를 감싸는 악기의 선율과 가사 사이사이에 미세한 가수의 호흡, 풍부한 베이스 사운드까지 고스란히 전달해 음악과 청취자 사이의 깊이 있는 연결을 경험할 수 있다.

이날치 멤버 장영규는 “돌비 애트모스 뮤직 작업을 통해 매우 한국적인 음악이 가장 진보된 기술을 만났을 때 현장감과 실재감이 더욱 향상돼 마치 새로운 음악을 만난 느낌이었다.”라며 “돌비 애트모스 기술과 전통 음악이 만나 예술적 완성도와 의미가 더욱 깊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네이버 바이브의 공간음향 서비스는 올해 연말까지 네이버 바이브 이용권을 보유한 경우 별도의 추가 요금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우선 안드로이드 기기에서 지원한다.

한편, 돌비는 레코딩 스튜디오이자 오디오 레이블인 ‘오디오가이’와 협력해 서초동에 국내 최초의 돌비 애트모스 뮤직 전문 스튜디오를 열었다. 돌비 애트모스로 음악을 믹싱하는 작업 공간을 포함해 오프라인, 온라인 스트리밍 공연장까지 마련됐다. 국내 아티스트와 음반 제작자들은 돌비 애트모스 뮤직 전문 스튜디오에서 창작 의도에 맞는 더욱 실재감 넘치고 깊이 있는 음향을 구현할 수 있게 됐다.

애플뮤직을 앞섰네
이상우
기술을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