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스마트폰을 포기하고 꺼내든 신사업은 ‘한국형 잔디깎이 로봇’이다. 이를 위해 5월31일부터 약 2주 동안 베타테스터를 모집하기로 했다. 성공적인 개발을 위해 프로젝트 초기부터 소프트웨어(SW)·게임 업계서 주로 활용하는 고객 참여형 ‘베타 가전 프로그램’을 도입하기로 한 것이다.

참여를 원하는 고객은 31일부터 6월11일까지 홈페이지에서 제품을 사용할 주택의 잔디 모습을 담은 사진과 사연을 작성 후 신청하면 된다. 모집 인원은 50명이다. 베타테스터는 LG전자가 해외에 선보인 최신 잔디깎이 로봇을 2개월간 직접 사용하면서 다양한 미션을 수행하고 사용자 의견을 제공하는 등 한국형 제품 개발에 직접 참여한다.

LG전자는 한국형 잔디깎이 로봇을 연내 출시하면서 베타 가전 프로그램에 참여한 고객에게는 반값 이하의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특전을 제공할 예정이다.

LG전자가 베타테스트 방식을 도입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기회를 시작으로 전에 없던 혁신 제품을 실제 사용할 고객들과 함께 개발 단계부터 만들어가는 베타 가전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잔디깎이 로봇은 자율주행 기술을 기반으로 잔디를 관리하는 제품으로 정원 문화가 발달한 해외에서 가정용·상업용으로 수요가 늘고 있다. LG전자는 장애물을 감지하는 센서, 더 빠르고 효율적인 조경이 가능한 패턴 주행, 스마트폰 앱을 통한 원격 제어 등 자사 로봇청소기에 우선 적용된 기술들을 잔디깎이 로봇에 적용한다.

LG전자는 잔디 관리에 익숙하지 않은 국내 고객을 위해 한국의 잔디 종류, 정원 면적에 최적화한 한국형 잔디깎이 로봇을 내놓을 예정이다.

얼리어답터 뉴스에디터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