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가 야외활동에 이상적인 블루투스 스피커 ‘SRS-XB13’, ‘SRS-XP500’을 출시한다. SRS-XB13은 콤팩트 디자인의 가벼움(253그램)에도 엑스트라 베이스와 음향 확산 프로세서에 기대 파워풀한 사운드를 구현한다는 게 소니의 설명이다. 무선 연결을 지원하고 SRS-XB13 2대를 연결하면 영화, 드라마, 음악 감상 시 좌우가 분리되는 입체적인 스테레오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 SRS-XB13

분리형 스트랩은 휴대가 용이하다. 캠핑 시 천막, 등산 시 백팩 등 원하는 위치에 고정할 수 있다. IP67 등급 방진, 방수 기능은 궂은 날씨, 먼지 날리는 야외에서도 걱정 없다. USB 타입C 단자로 충전되는 배터리는 완전히 충전 시 최대 16시간 연속 작동된다. 스마트폰에서 배터리 잔량을 확인할 수 있다. 가격은 7만9원이다.

| SRS-XP500

‘SRS-XP500’은 강력한 파티 사운드 경험을 선사한다. 소니 X-밸런스드 스피커 유닛이 특징인 이 제품은 스피커 면적을 최대화해 사운드 출력을 높이고 왜곡은 최소화함으로써 풍부하고 선명한 사운드를 들려준다. 2개의 X-밸런스드 스피커는 강력한 저음과 선명한 보컬 사운드를 내고, 2개의 고성능 트위터는 선명하고 폭넓은 사운드를 완성한다.

‘공간을 밝히는 스피커’라는 별칭처럼 SRS-XP500은 음악에 맞춰 공간을 밝혀주는 감성적인 라이트닝 기능을 탑재한다. 전용 ‘피에스타블’ 앱에서 조명 패턴을 선택할 수 있다. 기타 연결용 입력 기능 덕분에 기타 앰프로도 활용할 수 있다. IP4 등급 방수 기능과 최대 20시간 수명의 배터리를 갖춘다. 가격은 49만9천원이다.

얼리어답터 뉴스에디터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