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 택배함을 기억하시나요? 집에 없어도 택배를 안전하게 받을 수 있는 제품이었죠. 이번에 소개할 것도 비슷한데 제품은 아닙니다. 아마존에서 제공하는 서비스죠. 아마존이 신개념 택배 서비스를 내놓았습니다.

amazon2

이미 아마존은 드론을 이용한 택배 서비스 등 다양한 택배 서비스를 제공 중인데요. 이번에는 아우디, DHL과 손잡고 물품을 고객의 차량 트렁크로 가져다 주는 서비스를 내놓았습니다. 최근에도 작은 버튼을 집안에 설치해 놓고 생활용품이 떨어졌을 때 버튼을 누르면 배달이 오는 대시버튼을 선보인 적이 있죠. 아마존 내부에 택배 서비스 관련해서 회의만 하는 팀이 있는 걸까요?

amazon3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일단 아우디 자동차가 있어야 합니다. 그러면 DHL 택배 기사가 주인으로부터 받은 접근 권한으로 차 트렁크를 스마트폰 앱으로 열어 물품을 실어주는 거죠. 수령인이 설정한 시간과 장소에 맞춰 배달해 준다고 하니 꽤 편리한 서비스 인 것 같습니다.

이용을 하려면 비용이 듭니다. 연회비 99달러(약 10만 7천 원)를 내야 하죠. 꽤 비싼 금액이 아닌가 생각했는데 벌써 이용 고객이 4천만 명에 이른다고 하네요. 제 생각을 뛰어넘는 편리함인가 봅니다.

amazon1아마존은 이 서비스를 전세계로 확대하기를 희망한다고 했습니다. 국내에서도 서비스가 가능할까요? 스마트폰 앱으로 차문도 열지 못하는 국내에서는 아직 많이 기다려야 할 듯합니다. 그것보다 일단 아우디부터 사야겠군요.

얼리어답터 뉴스에디터
얼리어답터 뉴스 에디터입니다.
얼리어답터 스토어
지금 바로 구매하실 수 있는 제품입니다.